전체뉴스

Total News

지난 23일 지하철 7호선 출근길 문 열고 운행

입력 2022-11-24 09:42:45 수정 2022-11-24 09:42: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지하철 7호선을 운행 중인 열차 1대가 출입문이 열린 상태로 운행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당시 출근시간이었기 때문에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지난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오전 7시44분쯤 서울 광진구 중곡역에서 온수행 전동차의 출입문이 고장으로 닫히지 않았다.

끝내 출입문을 수리하지 못하자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탑승해 고장난 출입문에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해당 전동차는 문이 열린 상태에서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운행됐다.

직원 두 사람은 성인 가슴팍까지 오는 안전막을 설치한 상태에서 온몸으로 막으며 열차가 무사히 운행될 수 있도록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4 09:42:45 수정 2022-11-24 09:42:45

#서울지하철 , #지하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