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완벽한 손님이다" 독일전 끝나고 나온 칭찬, 이유는?

입력 2022-11-24 09:50:13 수정 2022-11-24 10:09: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일본 축구 팬들을 향해 해외 언론이 찬사를 보내고 있다.

23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 팬들이 자국의 역사적인 승리를 관람했음에도 '경기장 청소'를 빠뜨리지 않은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일본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우승 후보로까지 거론되던 독일에 2-1 역전승을 거두는 반전 승리를 기록했다.

전날 C조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는 2-1로 꺾은 것에 이어 일본 선수들도 이변을 일으키며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경기 후에는 일본 서포터스들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글로벌 스포츠매체 ESPN은 "일본 팬들이 여러 대회에서 경기 후에 해온 멋진 전통을 재현하면서 그들의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독일에 거둔 충격적인 승리를 축하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서포터스들은 수백 개의 파란색 쓰레기봉투를 나눠 가지고는 경기 후 경기장에 남아 좌석 아래 남겨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정리했다.

일본 팬들이 경기장을 떠나기 전 머문 자리를 정돈하는 풍경이 새로운 것은 아니다.

지난 21일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 에콰도르 간 이번 대회 개막전에서는 자국팀 경기가 아님에도 경기 후 다른 관중이 버리고 간 쓰레기와 버려진 깃발 등을 치우는 모습이 눈에 띄기도 했다.

이에 ESPN은 일본 팬들을 '완벽한 손님'이라 칭했고, 미국 폭스스포츠도 일본 팬들의 행동을 "스포츠에서 최고의 전통"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24 09:50:13 수정 2022-11-24 10:09:27

#독일 , #일본 , #서포터스 , #월드컵 , #ES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