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음주운전 차에 깔린 할머니...시민 10명 모여 구조했다

입력 2022-11-25 09:31:44 수정 2022-11-25 09:31: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주운전 차에 깔린 할머니가 시민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6분께 한 골목길을 걷던 A씨가 마티즈 차 밑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차 오른쪽 앞바퀴 밑에 상체가 깔렸다. 이후 이를 목격한 주변 시민 약 10여 명이 순식간에 모여 차를 들어 올려 A씨를 빼냈다.

구조된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마티즈 운전자 B(72)씨는 면허가 없는 상태였으며,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0.08% 이상) 수치를 훌쩍 넘긴 0.124%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자 나이는 70~80대로 추정된다"며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5 09:31:44 수정 2022-11-25 09:31:44

#음주운전 , #할머니 , #시민 , #구조 , #사고 경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