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표 응원 야식' 치킨, 식약처가 5000여 곳 조사해보니

입력 2022-11-25 10:07:57 수정 2022-11-25 10:07: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다소비 배달음식인 치킨을 조리해 배달 및 판매하는 음식점 총 5016곳에 대해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9곳을 적발해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배달음식점의 위생과 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작년부터 국민 다소비 품목을 배달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해오고 있다.

올해는 1분기 중화요리, 2분기 족발·보쌈, 3분기 김밥 등 분식류에 이어 4분기에는 축구 월드컵 기간에 소비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치킨을 조리해 배달‧판매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11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4곳) ▲영업시설 무단멸실(3곳) ▲위생모 미착용(1곳)이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관청에서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점검과 함께 음식점에서 조리‧판매하는 치킨 307건을 수거해 식중독균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242건은 적합한 것으로 밝혀졌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배달음식에 대한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5 10:07:57 수정 2022-11-25 10:07:57

#식품의약품안전처 , #치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