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눈치 챙겨' 우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를?

입력 2022-11-29 09:27:49 수정 2022-11-29 09:27: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축구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30·토트넘)이 가나와 경기에서 패한 뒤 속상함에 눈물을 보이자 가나 선수들이 그를 위로하는 가운데, 팬심을 드러내며 '셀카'를 찍는 가나 스태프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0-2로 끌려가던 경기를 후반 조규성(전북)의 연속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결국 다시 한 골을 내줬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러자 오토 아도 감독을 비롯한 몇몇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그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그런데 이때 한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에게 옆으로 오더니 휴대폰으로 슬쩍 사진을 찍으며 손흥민과 함께 인증샷을 남겼다.

유로스포츠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그를 위로했다"며 "이들이 손흥민을 위로하는 사이에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 옆으로 와 슬쩍 어깨동무하더니 사진을 함께 찍었다"고 전했다.

호주의 야후7도 같은 내용을 전하며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며 "가나 스태프의 이런 행동은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9 09:27:49 수정 2022-11-29 09:27:49

#손흥민 , #셀카 , #카타르 월드컵 , #한국 축구 , #가나 스태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