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레쓰비·아이시스 가격 인상…원자재 부담

입력 2022-11-30 14:35:21 수정 2022-11-30 14:3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레쓰비, 아이시스 등을 보유한 롯데칠성음료가 내달부터 음료 10종 가격을 평균 4% 올린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내달부터 글로벌 원재료 가격 인상 등으로 제조 원가 부담이 가중된 커피·주스·생수 10종의 가격도 함께 오른다.

이에 따라 가격이 인상되는 제품은 ▲델몬트 주스 ▲롯데 주스 ▲칸타타 ▲레쓰비 ▲아이시스 ▲에비앙 ▲볼빅 ▲업소용 칠성사이다 ▲업소용 펩시콜라 ▲업소용 탐스 등이다.

이번에 업소용 탄산 가격 조정은 약 2년 만이고, 주요 소매용 브랜드는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다.

롯데칠성음료 측은 "원가개선 및 비용 효율성 제고 등 다양한 노력으로 가격 조정을 최대한 억제해왔으나 원료뿐 아니라 캔·페트 등 포장재 원재료 가격도 올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30 14:35:21 수정 2022-11-30 14:35:21

#레쓰비 , #아이시스 , #롯데칠성음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