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여전히 '날강두'? 아디다스에 딱 걸렸네

입력 2022-12-01 10:27:01 수정 2022-12-01 13:24: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29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1-0 선제골의 주인공인 줄 알았던 호날두가 사실 '털 끝'도 닿지 않았다는 사실이 아이다스에 의해 명확해졌다.

후반 9분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올려준 크로스에 호날두는 헤딩을 시도햇고 공은 그대로 골키퍼의 손을 피해 골문을 통과했다.

이 골은 호날두의 골로 인정됐는데, 상황을 다시 확인한 FIFA는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고 잠시 후 해당 골은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됐다.

결국 포르투갈은 이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호날두는 넣지도 않은 골에 포효해 비웃음을 샀다.

아디다스는 이에 지난 30일 자사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했다.

아디다스는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릴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하여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 공 내부의 센서를 사용하면 매우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디다스가 공개한 공 진동 그래프를 보면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의 머리 쪽으로 올려준 크로스 순간에는 진폭이 크게 발생한다.

반면 호날두가 머리를 댄 순간 진동 그래프는 전혀 변하지 않았다.

이 그래프를 통해 사상 최초 전자장치를 내장한 공인구 '알 릴라'의 위력을 알 수 잇다.

사실 호날두는 굳이 그래프로 확인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골이 아니라는 걸 누구보다 확실히 알았는지,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페르난드스는 팀이 승리한 결과가 중요할 뿐 누구의 골인지는 중요치 않다며 호날두를 감쌌다.

그는 "호날두가 공을 건드렸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에게 공을 건네줬다"면서 "중요한 건 우리가 매우 힘든 상대를 꺾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1 10:27:01 수정 2022-12-01 13:24:39

#아디다스 , #월드컵 , #포르투갈 , #호날두 , #페르난데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