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오늘(1일)부터 서울 택시 심야할증 적용…최대 40%

입력 2022-12-01 18:11:14 수정 2022-12-01 18:1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택시요금 심야할증이 1일 오후 10시부터 적용된다. 할증률은 최대 40%까지 오른다.


심야 할증이 조정되는 것은 1982년 통금 해제 후 40년 만이다. 중형택시의 할증시간은 '자정~다음 날 오전 4시'였지만, 이날부터는 '오후 10시~다음 날 오전 4시'로 2시간 더 늘어난다.

할증률 40%는 택시가 가장 부족한 '오후 11시~다음 날 오전 2시' 사이에만 적용된다.

기본요금도 내년 2월1일 오전 4시부터 오른다.

서울 택시의 대부분인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인상된다. 기본거리는 현행 2㎞에서 1.6㎞로 줄어든다. 모범·대형택시의 기본요금은 현행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500원 오른다.

서울시는 지난 9월 시민 공청회와 10월 물가대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번 요금 조정안을 확정했다. 시민 부담 증가를 고려해 택시 서비스 개선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2-01 18:11:14 수정 2022-12-01 18:11:14

#심야할증 , #서울택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