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쇠구슬 날려 체포된 남성들..."새총으로 추정"

입력 2022-12-02 10:26:38 수정 2022-12-02 10:26: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산신항에서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비노조원 화물 차량을 향해 쇠구슬을 쏜 화물연대 노조원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화물연대 김해지부 사무실에서 A씨 등 3명을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를 비롯한 3명은 지난달 26일 비노조원 화물차량에 쇠구슬을 날린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쏜 쇠구슬에 비노조원 화물차 2대의 앞 유리가 깨졌고, 기사 1명은 파손된 유리 부분에 목 부위를 긁히면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건 현장 인근에서 새총으로 보이는 기구를 이용하는 모습을 폐쇄회로 (CC)TV에서 확인했다.

다만 이들이 비노조원 차량을 향해 직접적으로 쇠구슬을 쏘는 장면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 등 3명이 함께 차를 타고 돌아 다니며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용의자를 찾기 위해 부산항 신항 집회장과 화물연대 방송 차량, 김해지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경찰은 쇠구슬 사건 현장 인근에서 목격된 화물연대 소속 차량의 운행일지와 여분의 쇠구슬 등을 현장에서 확보했다.

경찰은 "A씨 등에 대해 형법상 특수상해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수사 중인 사안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와 국토교통부 등은 불법 주차된 화물차량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지난 1일부터 이틀간 벌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2 10:26:38 수정 2022-12-02 10:26:38

#부산 , #비노조원 , #화물 , #노조원 , #부산경찰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