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일본 16강 진출, '이것' 덕분이다? "VAR느님"

입력 2022-12-02 11:11:41 수정 2022-12-02 14:0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가운데 비디오 판독(VAR)의 위력이 다시 한 번 주목받는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 경기 결과는 2-1로 일본이 역전승했다.

그런데 이번 게임은 VAR이 승패를 결정 지은 것과 마찬가지였다.

일본이 후반 6분 2-1을 만드는 득점 상황에서 미토마 가오루가 크로스를 올리기 직전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간 것처럼 보였고, 이후 VAR이 진행됐다.

결국 공이 라인 밖으로 완전히 나가지 않아 '살아 있는' 공이었다는 점이 인정돼 일본의 득점이 확실시됐다.

경기 종료 후 사진이나 느린 영상을 맨눈으로 볼 때는 공이 밖으로 나간 것처럼 보인다. 선심도 공이 나갔다는 깃발을 들었지만 VAR이 정확하게 판단한 결과 공이 라인에 닿아있었다.

만약 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면 1-1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돼 16강 진출 국가는 일본-스페인이 아닌 스페인-독일이 되는 상황이었다.

이번 대회는 2일 오전까지 총 44경기가 펼쳐졌고, 이 가운데 VAR을 통해 판정 번복이 이뤄진 사례는 22번이었다. 두 경기에 한 번은 VAR로 인해 판정이 바뀐 것이다.

2일 경기에서만 해도 세 차례나 판정이 뒤집혔다.

독일과 코스타리카전에는 후반 44분 독일 니클라스 퓔크루크가 4-2를 만드는 득점을 만들었으나 선심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다. 결국 VAR을 돌려 본 끝에 득점이 인정됐다.

또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에서는 전반 15분 크로아티아에 패널티킥이 선언됐는데, VAR을 진행한 결과 크로아티아 선수의 오프사이드가 확인되면서 페널티킥이 취소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이번 대회에서 FIFA가 VAR을 통한 판정 번복 등에 대해 팬들에게 충분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며 "명확한 근거 등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ESPN은 "영국 프리미어리그는 VAR 판독 시 관련 자료가 중계방송사에 공유되지만 FIFA는 그렇지 않다"고 개선할 점을 짚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2 11:11:41 수정 2022-12-02 14:06:07

#일본 , #16강 , #VAR , #월드컵 , #카타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