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각설탕·시리얼 속에 마약이...밀수 적발

입력 2023-01-12 11:21:06 수정 2023-01-12 11:21: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9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을 정도의 대량 필로폰을 미국에서 국내로 밀반입한 마약 밀수 조직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강력범죄수사부(김연실 부장검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9)씨 등 마약 밀수 조직의 수령책·관리책 6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이들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B(29)씨 등 4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미국에 불법 체류 중인 해외 총책(32)과 관리·발송책(32)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현지 수사당국에 범죄인 인도를 청구했다.

A씨 등은 2021년 12월부터 2022년 10월까지 13차례에 걸쳐 인천국제공항과 부산항을 통해 미국에서 필로폰 27.5㎏과 MDMA(일명 엑스터시) 800정을 국내로 몰래 들여온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마약을 각설탕, 수족관용 돌, 시리얼 등과 혼합하거나 체스판 바닥과 가정용 실내 사이클 프레임 등에 은닉해 밀수하려고 했다.

'H'자 형태의 나무 거치대 중앙을 필로폰이 담긴 비닐봉지로 감싼 뒤 쇠사슬을 다시 감는 방식으로 세관의 엑스레이(X-RAY) 검색을 피하려고 시도하기도 했다.

이번에 검거된 조직원 중 2명은 국내로 반입된 대마 4.1㎏가량을 운반해 경기도 거주지에 보관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2021년 12월 인천공항에서 특송화물로 위장한 필로폰 9.2㎏이 세관 통관 과정에서 최초로 적발된 뒤 추적에 나서 밀수조직 수령책 2명을 먼저 검거했다.

이어 미국 마약단속국(DEA), 인천본부세관과 협력하면서 1년간 추적 수사를 벌여 수령책과 관리책 등 조직원 4명을 더 검거하고, 밀수된 마약을 모두 압수했다.

최초 검거된 수령책들은 재판 비용과 향후 대가 등을 약속받고 수사 과정에서 총책과 관리책 신원을 함구했으나 검찰은 통신·계좌 추적, 구치소 접견 기록 분석, 재판비용 출처 확인 등으로 조직원들을 특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미국과 한국에 거점을 둔 대형 국제 마약 조직의 실체를 밝힌 최초 사례"라며 "미국에 체류 중인 총책과 관리·발송책은 현지 수사당국과 협력해 계속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1-12 11:21:06 수정 2023-01-12 11:21:06

#각설탕 , #시리얼 , #인천지검 , #검찰 , #밀수 , #미국 , #필로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