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줄줄이 자퇴' 연·고대 나온 학생들, 어디로?

입력 2023-01-25 11:34:46 수정 2023-01-25 11:34: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3년 사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퇴생 중 이과생들의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비 공시를 분석해 밝힌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공시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자퇴생 1천874명 중 1천421명(75. 8%)이 자연계열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3개 대학의 자연계열 자퇴생 비율은 2020년 66.8%(총 1천337명 중 893명), 2021년에는 71.1%(총 1천542명 중 1천96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2022년 공시 기준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는 전체 자퇴생 341명 중 자연계가 275명(80.6%)으로 인문계(66명)의 4.2배 수준이었다.

연세대도 총 678명의 자퇴생 가운데 자연계가 72.7%(493명)를 차지했으며, 고려대는 855명의 자퇴생 중 자연계가 76.4%(653명)나 됐다.

학과별로는 자연계열에서 연세대 공학계열 144명, 고려대 생명공학부 81명, 고려대 보건환경융합학부 61명, 고려대 생명과학부 54명, 연세대 이학계열 43명, 고려대 바이오시스템의과학부 40명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인문계열은 고려대 경영학과 40명, 연세대 상경계열 21명, 연세대 언더우드학부 21명,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20명, 연세대 인문계열 19명 순으로 나타났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자연계열 중도탈락학생은 반수 또는 재수를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문계 또한 이과 전향을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약학대학 선발이 2022학년도에 대학원에서 학부로 전환됐기 때문에 약대 진학을 목표로 한 이공계생들의 반수 또는 재수 비율이 높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임 대표는 "의학계열 집중현상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의대 모집인원까지 확대될 경우 대학을 다니면서 중도에 의학계열로 진학하고자 하는 이동은 현재보다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1-25 11:34:46 수정 2023-01-25 11:34:46

#스카이 , #연대 , #고대 , #자연계 , #재수 , #반수 , #이과생 , #종로학원 , #공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