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버거킹 와퍼 7천원 넘는다...10일부터 인상

입력 2023-03-08 13:28:02 수정 2023-03-08 13:28: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햄버거 전문점 버거킹이 10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고 8일 밝혔다.

버거킹은 지난해 1월과 7월 각각 가격을 올렸고, 약 8개월만에 또 가격을 인상했다.

버거킹은 원자재와 물류비 등 제반 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제품 가격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가격이 인상되는 메뉴는 버거류 32종, 사이드 메뉴·음료 15종 등 총 47종이고 평균 인상률은 2%다.



대표 메뉴인 와퍼는 6천900원에서 7천100원으로 오른다.

지난해 1월 초 와퍼는 6천100원이었는데 세 차례 가격 인상을 통해 1년여만에 7천100원으로 1천원 인상되는 셈이다.

갈릭불고기와퍼는 7천300원에서 7천400원, 와퍼 주니어는 4천600원에서 4천700원으로 오른다.

프렌치프라이는 2천원에서 2천100원으로 가격이 인상된다.

올해도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가격 인상은 이어지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3-03-08 13:28:02 수정 2023-03-08 13:28:02

#버거킹 , #인상 , #가격 인상 , #평균 인상률 , #제품 가격 , #햄버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