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인천 송도 아파트 29층 유리창 '쨍그랑'...원인은 발사체?

입력 2023-03-12 23:30:42 수정 2023-03-12 23:30: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세워진 한 고층 아파트의 유리창이 굉음과 함께 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유리창은 발사체에 맞은 것으로 추청된다.

1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4시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고층 아파트 29층 유리창이 굉음과 함께 깨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 아파트에 입주한 A씨는 굉음을 듣고 놀라 내부를 둘러보던 중 유리창이 깨진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유리창은 윗부분에 직경 3cm 가량의 구멍이 났으며 이 부분을 중심으로 금이 가 있었다. 현장에서 쇠구슬 등 발견된 다른 물건은 없었다.

A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가 29층인 점 등을 고려하면, 유리창이 발사체에 맞아 깨졌을 것으로 추측했다.

경찰은 주변을 탐문 수사중이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창은 외력에 의해 깨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재까지 폐쇄회로(CC)TV 영상에 포착된 범행 정황은 없었지만, 다른 쪽 CCTV에 포착됐을 수도 있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3-12 23:30:42 수정 2023-03-12 23:30:42

#인천 , #송도 , #아파트 , #유리창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