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10시간 굶은 아기 때문에..." 분유 훔친 미혼모 사연

입력 2023-06-02 09:04:43 수정 2023-06-02 13:13: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강원경찰청 제공



대형마트에서 분유와 기저귀 등을 훔친 40대 미혼모에게 경찰이 도움을 준 사연이 알려졌다.

2일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23일 원주시 관설동 한 대형마트에서 한 여성이 물건을 훔치고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식료품과 분유, 기저귀 등 약 17만원어치의 물품을 계산하지 않고 마트를 빠져나가려다가 이를 수상히 여긴 보안요원에게 적발됐다.

그는 출동한 경찰에 "조리원에서 막 나온 아기가 10시간 동안 밥을 못 먹었다"며 "수중에 돈이 하나도 없어서 잘못된 줄 알면서도 분유 등을 훔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장에 함께 있던 치악지구대 소속 고탁민(34) 경사는 처음엔 A씨 말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경찰에 붙잡힌 절도범들이 동정심을 유발하기 위해 으레 써먹는 '뻔한 수법'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고 경사는 A씨와 함께 그가 살고 있는 원룸을 찾았고, 그 안에서 목 놓아 울고 있는 생후 2개월짜리 갓난아기의 모습을 발견했다.

A씨는 이전에도 절도 범죄를 두 차례 저질러 각각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벌금 미납자로 수배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홀로 아기를 키우면서 육아수당 등으로만 생활 중이던 A씨는 이날 역시 분윳값을 낼 돈이 없어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연을 전해 들은 고 경사는 곧장 마트로 돌아가 아이에게 줄 분유를 사비로 구매한 뒤 A씨에게 건넸다.

A씨는 경찰에 "조산아로 인큐베이터 생활을 한 아이가 혹여 잘못될까 두려웠다"라고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일주일 뒤 A씨는 고 경사에게 "당시 경황이 없어서 감사 인사를 못 했다"라며 "덕분에 여러 가지 도움을 받았다. 정말 감사하다"라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원주경찰서는 A씨를 지난 3월 말 절도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3-06-02 09:04:43 수정 2023-06-02 13:13:58

#미혼모 , #아기 , #분유 , #강원경찰청 , #생활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