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아빠 소속 선관위' 채용된 자녀 4명..."전부 경력채용"

입력 2023-06-02 13:49:25 수정 2023-06-02 13:49: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추가로 자녀 채용이 드러난 퇴직 간부 4명의 자녀가 모두 '아빠 소속 근무지'에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면접 등 입사 과정에서 부친의 영향력이 쉽게 작용할 수 있어 특혜 가능성이 더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실에 따르면 선관위 전수조사 결과 인천시선관위 2명, 충북도선관위 1명, 충남도선관위 1명 총 4명의 퇴직 공무원 자녀가 각각 부친이 근무하는 광역 시도선관위에 경력직으로 채용됐다.

이들 부친은 앞서 의혹에 휩싸인 전·현직 간부 6명 외에 추가로 전수조사에서 자녀 채용 의심정황이 드러난 4급 공무원들이다.

시도선관위 4급 공무원은 통상 과장직을 맡고 있고 근무지 변경도 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이 근무할 당시 자녀가 채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시선관위에서는 간부 2명의 자녀가 각각 2011년 7급, 2021년 8급으로 경력 채용됐다. 충북도선관위 간부 자녀는 2020년, 충남도선관위 간부 자녀는 2016년 각각 부친 소속 선관위에 채용됐다.

전 의원 측은 박찬진 전 사무총장이나 송봉섭 전 사무차장의 자녀는 부친이 근무하는 곳이 아닌 지역 선관위에 채용됐지만, 이들의 자녀는 부친 소속 시도 선관위에 직접 채용됐다는 점에서 특혜 정황이 더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남도선관위 총무과장의 자녀는 부친 근무지에 채용됐는데, 당시 '아빠 동료'들이 면접에 참여했고 총무과장 자녀에게 동일한 점수를 줬다.

선관위는 퇴직자를 상대로 추가 자체 감사를 벌인 뒤 수사 의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6-02 13:49:25 수정 2023-06-02 13:49:25

#선관위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 #국민의힘 , #채용 , #면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