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8개월 아기 층간소음 죄송해요" 쪽지에 온 답장은...

입력 2023-06-08 10:31:17 수정 2023-06-08 10:31: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층간 소음 양해를 구한 윗집에 손편지와 선물을 보낸 이웃의 사연이 전해졌다.

6일 한 트위터 이용자 A씨는 "친구 아들이 이제 8개월이라 보행기 소리 거슬릴까 봐 아래층에 쪽지랑 빵을 보냈는데 이런 귀여운 답장이 붙었대. 세상은 아직 살만하구나"란 글을 올렸다.

A씨가 올린 사진에는 아이가 직접 쓴 편지가 있었다.

아이는 자신을 "OOO호에 사는 10살"이라고 소개하며 "저희 윗집으로 이사 오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선물 정말 감사하다. 8개월 아기가 한창 걸어 다닐 때이니 실컷 뛰고, 걷고, 기어 다니라고 해주시라"며 "저희 집은 괜찮다"고 했다.

또 아이의 가족은 빵에 대한 보답으로 무드등을 선물했다.

아이는 "저희도 선물 감사해서 아기가 잘 때 무섭지 않도록 하트 모양 등을 선물하겠다"며 친절하게 후면의 스위치 위치까지 안내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 아직까지는 서로 타인을 배려해 주는 아름다운 세상이다" 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3-06-08 10:31:17 수정 2023-06-08 10:31:17

#층간소음 , #아기 , #쪽지 , #답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