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친구 아이만 먹은 음식값, 나도 내야하나?" 더치페이 논란

입력 2023-06-09 16:04:05 수정 2023-06-09 16:04: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친구 아이가 먹은 밥값도 더치페이(각자 나누어 내기)해야 하냐는 고민 글이 올라왔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 아기가 먹은 음식비용도 나누는 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다른 친구들한테 물어보자니 겨우 몇천원 가지고 쪼잔하다고 할까 봐 커뮤니티에 물어본다"며 자신의 일화를 설명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취업한 지 얼마 안 된 20대 중반으로 최저 연봉을 받는 신입사원이다. 친구는 대기업에 다니는 남편과 일찍 결혼해 4살 아이가 있다고 한다.

같이 점심을 먹자고 제안한 친구를 만나 A씨, 친구, 친구의 아이 세 명이 모여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주문한 메뉴는 파스타, 피자, 샐러드였는데 친구는 "아이 먹을 거 없나"라고 말하며 리소토를 추가로 주문했다.

이후 친구와 헤어진 A씨는 "밥값 3만2000원만 보내"라는 연락을 받고 계좌로 입금했다. 그런데 다시 계산해보니 아이 먹으라고 시킨 리소토도 포함된 금액이었다.

A씨는 "저는 친구가 리소토 한 숟가락 먹어보라고 해서 그것만 먹었다. 나머지는 친구랑 아이가 먹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자 2만2000원, 파스타 1만8000원, 샐러드 9800원, 리소토 1만6000원인데, 제가 아이가 먹은 리소토까지 친구랑 더치페이하는 게 맞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다른 친구들이랑 만날 때도 아이를 데리고 와서 음식을 주문했는데, 그때는 너무 아기라 많이 못 먹었지만 같이 계산해서 N 분의 1 했다. 제가 친구한테 너무 치사하게 구는 거냐"고 물었다.

누리꾼들은 "아이 밥값은 부모가 내는 게 맞지", "그 와중에 비싼 것도 시켰다. '너도 먹었잖아' 하려고 한 입 먹인 것 같다", "다음에는 친구가 아이랑 같이 나온다고 하면 밥 먹지 마라. A씨는 A씨대로 돈 많이 써서 기분 안 좋고 친구는 친구대로 서운할 듯" 등 댓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는 "친구가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친구 사이에 그 정도는 이해할 수 있지 않냐", "친구 아이 밥값 내는 게 아까울 정도면 안 만나는 게 낫겠다" 등 A씨를 지적하는 내용도 있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6-09 16:04:05 수정 2023-06-09 16:04:05

#친구 , #더치페이 , #밥값 , #점심 , #샐러드 , #파스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