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93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117
강심제 디곡신, 유방암 위험 증가시킨다 | Kizmom 뉴스

건강

Health

강심제 디곡신, 유방암 위험 증가시킨다

입력 2011-03-24 09:56:20 수정 201103240956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심제 디곡신(digoxin)이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SSI(Statens Serum Institute)의 로베르트 비가르(Robert Biggar) 박사는 심부전 또는 부정맥 환자들의 강심제 디곡신을 복용하는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40% 높아진다고 밝혔다.

비가르 박사는 20세 이상 약10만 명을 대상으로 12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유방암 위험은 디곡신 복용을 시작한 첫 해에 가장 높았으며, 이 후 낮아졌다가 복용 3년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곡신을 사용하다 끊은 여성은 전혀 사용한 적이 없는 여성에 비해 유방암 위험이 높지 않았다.

비가르 박사는 디곡신이 체내에서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작용을 하기 때문에 폐경여성이 호르몬제를 복용했을 경우와 같이 유방암 위험이 높아지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결과는 디곡신이 유방암을 유발한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은 아니며, 그렇다 하더라도 실보다는 득이 많을 것이기 때문에 디곡신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1-03-24 09:56:20 수정 201103240956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