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발 편한 플랫슈즈? ‘무슨 소리야, 킬힐 만큼 해로워’

입력 2011-04-21 09:27:10 수정 2011-04-21 10:5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을 맞은 길거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플랫슈즈. 이처럼 산뜻한 봄에 걸맞게 높은 하이힐에서 내려와 귀엽고 상큼한 플랫슈즈로 한껏 멋을 낸 여성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굽이 없는 플랫슈즈는 ‘오래 신고 걸어도 발에 무리가 없을 것이다’라는 인식이 강하다. 하지만 최근 플랫슈즈를 즐겨 신는 사람들에게서 ‘족저근막염’을 진단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강병훈 튼튼마디한의원 인천점 원장과 함께 ‘족저근막염’에 대해 알아보자.

▲ 발바닥이 보내는 ‘따끔따끔’ 신호

이름만 들어도 생소한 '족저근막'은 발바닥의 근육을 싸고 있는 막을 말한다. 발바닥의 근육은 발꿈치 뼈에서 부채살 모양으로 뻗어 5개의 발가락뼈까지 연결하고 있다.

족저근막은 우리 몸의 체중을 지탱하여 서있을 때나 걸을 때 발의 아치모양을 유지해주고 지면과의 충격이 직접적으로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완화시켜주는 깔창 역할을 한다.

이 조직의 손상으로 염증이 생겼거나 근육이 딱딱해져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 족저근막염. 발바닥을 디딜 때나 걸을 때 발뒤꿈치가 예리한 송곳으로 찌르는 듯이 아프다면 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 플랫슈즈가 '족저근막염' 유발

족저근막염은 장시간 서서 일하는 사람이나 임신 등의 이유로 갑자기 체중이 증가한 여성, 마라톤 같이 발바닥에 무리를 주는 운동을 했을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노인의 경우, 발꿈치 밑의 충격을 흡수하는 완충 조직이 노화로 인해, 점점 얇아져 나타날 수도 있다.

그 중 젊은 여성은 잘못된 신발을 신는 것이 족저근막염 발생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일반적으로 킬힐이 발은 물론 척추건강까지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굽이 거의 없는 플랫슈즈 역시 발바닥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힐을 신으면 체중이 발 앞쪽에 무리를 주는 것과 반대로 굽이 1cm도 되지 않는 플랫슈즈는 체중에 의한 지면과의 충격이 발뒤꿈치에 고스란히 전달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킬레스건을 구성하는 비복근, 가자미근 등의 근육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서 장력으로 인한 마찰이 생길 수 있다.

또 플랫슈즈는 신발 밑창이 얇기 때문에 발바닥에 더 높은 압력이 가해지는 것 역시 족저근막염을 유발하는 이유에 포함된다. 이러한 충격이 지속되다 보면 발바닥은 물론 결국 무릎관절, 엉덩이 고관절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강 원장은 "족저근막염의 치료는 우선 과도한 활동량을 줄여 발을 편히 해줘야 하고 과체중인 환자의 경우는 체중을 줄이는 노력이 우선이다“며, ”신발을 구입할 때, 바닥의 쿠션 상태를 확인하고 무조건 굽이 낮은 것보다는 3cm 전후의 높이가 관절의 부담을 가장 최소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장시간 운동을 시작하기 전, 발부터 종아리까지의 스트레칭을 통해 하체를 충분히 풀어주는 것이 족저근막염을 예방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다”며 “계속해서 발바닥을 찌르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는 전문 의료진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연정 기자(ky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엉덩이가 가장 예쁜 자동차는 어떤차?
▶ 봄나들이 간식 어떻게 준비할까?
▶ 故 터틀맨의 빈자리 주인공 전격 공개
▶ 김희선, ‘아기 엄마 맞아?’화려한 패션
▶ 엄마가 꼭 알아야 할 자녀 구강건강관리법

입력 2011-04-21 09:27:10 수정 2011-04-21 10:5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