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저소득 가정 어린이, ‘책도 없고 흥미도 낮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저소득 가정 어린이, ‘책도 없고 흥미도 낮다’

입력 2011-04-22 17:09:17 수정 2011-04-22 17:09: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수도권 지역 일반 가정 및 저소득 가정 초등학생 4~6학년 192명을 대상으로 4월 12일부터 19일까지 도서 보유량 등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갖고 있는 책은 약 몇 권인가’를 묻는 질문에 일반가정 아동의 27.2%가 ‘400권 이상’이라고 답한 반면, 저소득가정 아동은 이의 5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5%의 응답자만이 ‘400권 이상’이라고 답했다.

저소득가정 아동 전체 응답자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33%의 아동은 보유하고 있는 책의 수가 ‘10권~50권’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 부모의 경제력이 독서 여건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일반가정 아동이 1년에 ‘40권 이상’(27.5%)의 책을 구매한다고 답한 반면, 저소득가정 아동의 39%는 1년에 ‘5권 미만’의 책을 구매한다고 답해 조사 집단 간 도서 구매량에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읽고 싶은 책이 있을 땐 어떻게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일반가정 아동과 저소득가정 아동 모두 ‘부모님을 통해 구입한다’는 답변이 각각 53.4%와 50%를 차지해 가장 많았지만, 저소득가정 아동은 ‘도서관에서 빌려 읽는다’는 답변이 전체의 26.6%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저소득가정 아동의 책 구매량이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유하고 있는 도서의 종류’를 묻는 질문에 일반 가정 아동은 소설(26.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2위 위인전(25.3%), 3위 동화(22.7%)가 뒤를 이었다. 반면, 저소득가정 아동은 만화(29.2%)가 1위를, 2위에 동화(18.8%), 3위로는 위인전(15.6%)이 차지했다.

‘독서를 좋아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일반가정 아동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6.7%가 ‘매우 그렇다’라고 답한 반면, 저소득가정 아동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5%가 ‘보통이다’라고 답해 독서에 대한 흥미에도 차이를 보였다.

어린이재단 대외협력실 임신혁 실장은 “경제적 여유가 없는 저소득가정 아동들은 상대적으로 교육의 기회가 적다. 부모의 방임, 경제활동 등의 이유로 아이들의 독서 활동을 지도해줄 여건이 부족하다보니 독서에 대한 올바른 습관과 흥미를 기르기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저소득가정 아동들이 독서와 친해질 수 있도록 도서 지원 뿐 아니라 ‘독서 교실’, ‘1:1 멘토링’ 등의 서비스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새 봄 간편한 'DIY 미니정원' 만들기
▶ 충격! 서태지-이지아 이혼, '네티즌 경악'
▶ 암생존자 37.7% 만 '이차암 검진' 받는다
▶ 바이크족 위한 4단계 필수 체크 사항
▶ 동안의 비밀 '샤베트 피부' 만드는 법

입력 2011-04-22 17:09:17 수정 2011-04-22 17:0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