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길병원 “자살, 삶을 포기하지 마세요”

입력 2011-04-27 15:43:05 수정 2011-04-27 15:4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천의대길병원은 인천광역시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게 된 자살예방센터 현판식을 27일 가졌다.

현판식에는 신동근 인천광역시 정무부시장과 김기신 시의회의장, 이태훈 길병원장을 비롯해 지역보건 사업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길병원은 2009년부터 인천시 정신보건센터를 위탁운영해왔다. 인천시는 기존에 센터에서 운영하던 자살상담 및 예방업무를 전문화, 체계화하고자 자살예방센터를 별도로 설치, 운영키로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9년 한해 전국적으로 1만5천41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중 인천에서도 843명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2009년 인구 10만명당 자살은 전국 평균 31명으로 2007년 23.9명에 비해 2년 만에 7.1명이나 늘었다. 특히 인천은 10만명당 자살률이 31.2명으로 전국 평균보다도 높다.

자살예방센터는 앞으로 자살예방의 영역을 크게 노인, 성인, 청소년으로 구분하고 자살위기 사례자에 대한 정신과적 온오프라인 상담을 강화할 예정이다.

자살예방 전화(1577-0199)로 전화하면 24시간 정신건강상담과 응급입원 등이 가능하다.

특히 청소년과 노인을 대상으로 한 예방교육을 진행하고, 자살예방 전문가를 양성해 도서지역 등 학교에 파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어린이 안전사고, 장난감총 BB탄 ‘가장 위험’
· 능력자 김종국 하하네 막창집서 알바 취직
· 박예진, 박희순 열애 인정 ‘좋은 만남 하고 있어요’
· 남자의 자격 이정진 하차에 '전현무' 투입
· 우리아이, ‘함박웃는아이 모델’에 도전하세요


입력 2011-04-27 15:43:05 수정 2011-04-27 15:4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