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건강기능식품 구입 고민되세요? 이것만 챙기세요

입력 2011-05-09 18:12:41 수정 2011-05-09 18:1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지인들을 위한 선물로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부쩍 늘고 있다. 그러나 각양각색 다양한 제품들 중 어떠한 것을 선택해야 할지 몰라 고민하는 이들도 많다.

이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소개하는 ‘건강기능식품 선택 시 꼼꼼히 따져보아야 할 수칙’ 5가지와 ‘실속구매정보’에 대해 알아보자.

▲ ‘건강기능식품’과 ‘건강식품’ 식별

국내 소비자 중 열에 아홉은 ‘건강기능식품’과 ‘건강식품’의 차이점을 구별하지 못하고 혼용하거나 헷갈려한다.

그러다 보니 소위 건강보조식품이나 일반건강식품, 건강기능성식품 등 유사 건강기능식품을 구입하고도 ‘건강기능식품’이라고 선물하거나 섭취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건강기능식품’이란 몸에 유용한 기능성 원료나 성분을 사용해 정부(식약청)로부터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과, 그 기능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제조된 식품을 말한다.

이에 반해 일반적인 ‘건강식품’은 전통적으로 건강에 좋다고 여겨져 널리 섭취되어 온 식품으로, 식약청의 과학적 검증과정을 통과한 제품이 아니므로 제대로 구별해야 한다.

▲ 건강기능식품 인정마크 확인

식약청에서 인정한 제품에만 ‘건강기능식품’이란 표시를 할 수 있고, 건강기능식품 인정마크를 부착할 수 있다.

제품을 구입하기 전에 포장에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함께 인정마크의 표시가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 허위 과대광고에 속지 말 것

건강기능식품은 제품 기능정보 표시뿐 아니라 TV, 라디오, 신문, 인터넷, 인쇄물 등에 광고를 할 때도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로부터 표시·광고 사전심의를 받도록 돼 있다.

따라서 광고에 표시·광고 사전심의 필 마크가 있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기능성을 지나치게 장담하거나, 질병을 치료나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문구, ‘특효의’ ‘100% 기능향상’ 등과 같은 과대 표시·광고제품은 피하도록 한다.

▲ 섭취할 사람의 연령대 및 건강상태 체크

건강기능식품을 선물 할 때는 제품 섭취할 사람의 평소 건강상태를 감안한 제품을 선택하자.
할아버지, 할머니에게는 관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글루코사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홍삼 등이 건강유지에 도움을 준다.

술 담배와 고기위주의 식습관을 가진 40~50대 남성들에게는 혈행 개선에 도움을 주는 오메가3를, 중년 여성들은 감마리놀렌산, 코엔자임Q10 등을 추천할 만하다.

또 특정 질병을 갖고 있거나 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의 경우 전문가와의 상담이나 문의 후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제품에 표시된 영양·기능정보를 살펴보는 것도 좋다.

▲ 유통기한과 반품정보 챙기기

건강기능식품은 약이 아닌 식품이므로 유통기한이 존재한다. 유통기한이 충분히 남아 있는지 확인하도록 한다.

또 구매한 건강기능식품을 반품하고자 하는 경우, 대형마트나 전문점, 약국 등 건강기능식품 코너에서 구입했다면 해당 판매처에서 구입한 영수증을 가지고 가서 반품 요청하면 된다. 단, 개봉 후에는 단순 변심의 이유로는 반품이 어렵다.

방문 및 다단계 채널을 통해 구입한 제품은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물품을 구입했거나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해약 가능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박정현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나가수 1위
·조인성 골든벨 출연, “여자 친구 없어요”
·삼성 갤럭시S Ⅱ, 예약 주문 300만대 돌파
·이소라가 재해석한 ‘넘버원’, 보아 “소름 돋았다”
·한국식품연구원 ‘고추 日전래설’ 반박 고증서 출간
입력 2011-05-09 18:12:41 수정 2011-05-09 18:14: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