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월경전 주기적인 우울감, 혹시 나도?

입력 2011-05-16 13:26:56 수정 2011-05-16 13:4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월경 전 증후군,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70% 경험, 본인 스스로가 관리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70% 경험

월경 전 증후군(Premenstrual Syndrome)이란 보통 월경이 시작되기 4~10일 전부터 다양한 신체적 정신적 증상들을 통틀어 일컫는 말로, 대게 20~30대 여성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난다.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70% 정도가 적어도 한 번씩은 월경 전 증후군을 경험하며, 이 중 20%정도는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실시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성 10명 중 7명이 "여자친구나 부인의 월경 전 증상 때문에 자신의 생활에 보통 또는 그 이상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사람에 따라 다른 신체적, 정신적 증상 나타나

월경증후군의 원인을 식습관, 환경적 요인, 사회학적 요인, 심리학적 요인, 호르몬이나 유전자 등과 연관 지어 밝혀보려는 많은 시도가 있었지만 아직도 그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보통은 생리 주기로 인한 신체 호르몬의 변화 때문에 생긴다고 알려져 있는데, 월경 전에는 여성호르몬의 일종인 에스트로겐이 줄어들고 프로게스테론이 늘어나는 등 호르몬 균형이 평소와 달라지기 때문이다.

증상은 배란기 또는 월경이 가까워짐에 따라 심해져서 월경의 시작과 함께 사라진다.

이들 증상들은 월경 주기 때마다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지금까지 보고된 증상이 150여 가지에 이르며, 이들은 크게 신체적인 증상과 정신적인 증상으로 구분한다.

흔한 신체적 증상들로는 유방 팽만감과 통증, 두통, 골반통, 체중 증가, 배변 장애 등이 있으며, 정신적 증상들 중에는 우울증, 집중력 장애, 불안, 성욕 감퇴, 식욕의 변화나 정서적 불안정 등이 나타난다.

증상 정도가 사람에 따라 매우 다르고, 증상이 거의 없는 사람에서부터 아주 심한 사람까지 천차만별이므로 입원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본인 스스로가 관리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증상을 바르게 체크하고 본인 스스로가 관리하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빨리 걷기 등의 가벼운 유산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행하는 습관을 들이고, 카페인, 알코올, 당분, 염분, 첨가물이 많이 든 음식의 섭취를 줄이며 저지방식품과 채소, 비타민 B, C, E와 칼슘 섭취 등의 식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월경 전 증후군은 가임기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증상이라고 스스로 인식하는 것만으로도 상태 호전에 도움이 된다. 심각한 병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고 자신을 안심시키는 것이다. 남편이나 상사, 직장 동료 등 주변 사람들도 ‘그날만 되면 저러지’라는 식으로 비꼬거나 아는 척하는 대신 스트레스가 가중되지 않도록 배려해 줄 필요가 있다.

을지대학병원 산부인과 양윤석 교수는 “월경 전 증후군은 적극적인 치료를 통하여 충분히 개선될 수 있다”며 “만약 생활습관 변화로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을 때에는 빠른 시일 내에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 (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과자값 오르니 홈메이드 '간식제조기' 인기 상승
·스트라이프 패턴도 '박한별스럽게'
·버거헌터, '버거 100만원어치 쏜다'
·롯데아이몰, 7일간 '위대한 통큰 적립쇼' 진행
·아토피 무방비 노출, 어린이 보육시설 대안 마련 시급
입력 2011-05-16 13:26:56 수정 2011-05-16 13:4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