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녹십자, ‘신종인플루엔자 범 부처 사업단’ 지원과제 선정

입력 2011-05-17 14:41:28 수정 2011-05-17 14:4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녹십자는 자체 개발중인 세포배양 독감백신이 ‘신종인플루엔자 범 부처 사업단’이 추진하는 연구개발 사업의 지원과제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사업단과 녹십자가 각각 90억원을 출자해 6년간 총 180억원이 녹십자가 추진하는 세포배양 독감백신의 개발 및 상용화에 투입된다.

녹십자는 선정 이유에 대해 "응모기업 중 유일한 유정란 독감백신 개발 및 임상 경험, 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WHO의 PQ승인, 전세계 백신제조사들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개발 컨소시엄 가입, 세계적 수준의 생산 인프라 등에 따라 모든 심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히, 세포배양 독감백신의 단점으로 지적되어온 저생산성을 극복한 것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에 쓰이는 기존의 배양세포주는 배양기 표면에 부착되어 자라는 성질 때문에 백신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되어 왔다.

녹십자 종합연구소 백신연구팀 안동호박사는 "현탁배양이 가능해 배양기에 부착되지 않은 상태로 세포를 배양할 수 있는 MDCK(개의 신장에서 수립한 세포) 세포주로 대량의 배양공정 및 정제공정 등을 확립해, 높은 효율의 생산성을 확보했다”며, “유정란 배양 방식에서 B형 독감균주의 항원이 잘 자라지 않는 단점도 극복했다"고 말했다.

녹십자는 올해 안에 비임상시험을 시작해 임상시험을 거쳐 이르면 2014년에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윤아의 ‘동안 눈매 메이크업’ 따라잡기
· 폭발적인 흥행몰이에 재관람 열풍까지, 영화 ‘써니’
· ‘잠이 보약’, 비만 소화불량 수면부족이 원인
· ‘신기생뎐’ 임수향, 미란다커와 같은 백을?
· 김연우가 중간평가 1위, ‘8단 고음까지 가능?’
· 월경전 주기적인 우울감, 혹시 나도?

입력 2011-05-17 14:41:28 수정 2011-05-17 14:4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