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꾸미지 않은 듯한 세련미, ‘서머 내추럴리즘’

입력 2011-05-24 14:30:04 수정 2011-05-24 14:3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 여름 여성들의 스타일링에 핫 키워드는 ‘서머 내추럴리즘’.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라인과 꾸미지 않은 듯한 세련미를 느낄 수 있는 서머 내추럴리즘이 여름 패션의 트렌드이다.

자연적인 느낌의 소재는 매년 여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이번 시즌의 포인트는 여성스러움.

섬세한 느낌의 2011년 서머 내추럴리즘은 소녀적인 감성으로 페미닌한 느낌을 극대화시켰다.

올 여름 주목해야 할 서머 내추럴리즘의 ‘잇 아이템’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화려한 패턴과 강렬한 컬러가 주를 이루던 예전 서머 아이템은 잠시 접어 두자.

올 여름은 꾸미지 않은 듯 내추럴한 컬러와 실루엣에 주목해야 할 차례다.

루즈한 라인의 시스루 블라우스와 하늘하늘한 시폰이나 저지 소재의 쇼츠를 선택할 것.

크리미한 핑크 베이지나 누드컬러가 접목되면 우아한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이때, 누드컬러의 톤온톤 코디를 시도 하는 것이 베스트이며, 화려한 비비드 컬러와 매치하고 싶을 땐 액세서리 포인트가 좋다.

레드 컬러를 선택해 믹스매치하면 세련된 조합을 이룰 수 있음을 잊지 말자.


김송이 일모스트릿닷컴 마케팅실 대리는 “요즘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서머 내추럴리즘 스타일링은 무엇보다도 과하지 않고 전체적으로 자연스러운 느낌을 유지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몸에 피트 되는 스키니 보다는 와이드 팬츠를, 티셔츠 보다는 부드러운 소재의 블라우스를 활용하는 것이 팁이다”라고 조언했다.


장인이 한땀 한땀 땋아 내린 듯한 라피아 소재의 액세서리는 꾸준히 인기 있는 서머 아이템이다.

올 여름 라피아 소재의 아이템이 비비드 컬러와 플라워 모티브, 리본 등과 같은 로맨틱 디테일과 만나 여성들을 유혹하고 있다.

뉴트럴 컬러의 스타일링이나 화려한 플라워 모티브가 돋보이는 서머 맥시 원피스에 라피아 소재의 클러치나 햇(hat)을 더하면 해변 스타일링 완성.


뿐만 아니라 우드나 에스파드리유가 활용된 샌들은 내추럴하고 빈티지한 느낌의 타운 슈즈로도 활용 가능하다.


필그림 마케팅실에서는 “플라워나 나뭇잎과 같은 자연적이고 여성스러운 모티브를 활용한 액세서리는 소프트한 컬러의 린넨 재킷이나 데님 팬츠 등과 매치해 로맨틱 내추럴리즘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송지선 아나운서, ‘19층 투신’ 소식에 네티즌 경악
· 임재범이 ‘나가수’하차, 팬들 ‘건강 찾아 다시 돌아와라’
· 욕실청소, 변기에 식초와 콜라를 뿌려라
· 엄친아 김정훈, 동안 미모의 비결은 ‘댄디컷’
· 의상부터 소품까지, 오렌지 컬러에 빠지다!
· ‘기저귀발진’ 방치하면 염증 생길 우려
· 신상샌들 고민, ‘웨지힐’이 정답
입력 2011-05-24 14:30:04 수정 2011-05-24 14:3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