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똑똑한 데님 선택으로 1인치 더 슬림하게

입력 2011-05-24 16:13:59 수정 2011-05-24 16:15: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입는 청바지.

그만큼 누구나 하나쯤은 소장하고 있는 필수 아이템이다.

문제는 화보 속 모델처럼 훌륭하게 청바지를 소화하고 싶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
당신을 위해 체형별 데님 선택 노하우를 소개한다.


볼륨 없는 힙 때문에 청바지 위에 긴 티셔츠를 고수하는 당신.

서양인에 비해 굴곡이 덜한 동양인의 체형을 탓하고 있지는 않은지.

데님을 스타일리쉬하게 소화하려면 실루엣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적당히 볼륨 있는 엉덩이가 포인트이다.

하지만 엉덩이가 작거나 처진 여성들은 팬츠 선택에 고민이 되기 마련이다.

이를 보완할 수 있는 포켓이 달린 청바지이다.

트루릴리젼의 팬츠는 포켓으로 시선을 모아주고 볼륨감을 더해준다.


▲ 짧은 다리

하체보다 상체의 길이가 긴 여성들은 항상 다리가 길어 보이길 원한다.

부츠를 바지 안에 넣어서 입을 정도로 밑단이 넓은 것에서 유래한 부츠컷 데님은 킬힐과 매치했을 때 그 효과가 더해진다.

일명 ‘나팔바지’보다는 통이 좁아 키가 작은 이들도 옷맵시를 살릴 수 있다.


▲ 하체 통통

굵은 허벅지를 가진 하체 통통녀들은 바지 선택에 특히 망설여진다.

색이 밝은 팬츠는 다리가 더욱 굵어 보이기 때문에 주로 어두운 톤의 팬츠나 스커트를 고집하기도 한다.

그러나 허벅지의 중앙 부분에 워싱이 밝은 데님을 입을 경우 시선을 중앙으로 모아주기 때문에 입체감이 느껴진다.

이 덕분에 다리가 더욱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송지선 아나운서, ‘19층 투신’ 소식에 네티즌 경악
· 임재범이 ‘나가수’하차, 팬들 ‘건강 찾아 다시 돌아와라’
· 욕실청소, 변기에 식초와 콜라를 뿌려라
· 엄친아 김정훈, 동안 미모의 비결은 ‘댄디컷’
· 의상부터 소품까지, 오렌지 컬러에 빠지다!
· ‘기저귀발진’ 방치하면 염증 생길 우려
· 신상샌들 고민, ‘웨지힐’이 정답
입력 2011-05-24 16:13:59 수정 2011-05-24 16:15: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