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병원 '중증외상환자 살릴 수 있다' 글로벌 포럼 개최

입력 2011-05-26 11:27:22 수정 2011-05-26 11:2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제대학교 백병원이 6월 11일 그랜드 힐튼호텔 컨벤션센터 4층에서 "제5회 백중앙의료원 글로벌 포럼 2011-중증외상환자 살릴 수 있다"를 개최한다.

'중증외상환자 살릴 수 있다'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아덴만의 영웅'인 석해균 선장의 치료를 계기로 우리나라의 중증외상센터의 현황과 진료 체계의 문제점을 돌아보고 미래의 선진국형 중증외상센터의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번 포럼의 1부에서는 '중증외상환자 살릴 수 있다'를 주제로 선진국형 진료체계에 대한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며, 2부에서는 '파킨슨병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 학술 심포지엄이 개최될 예정이다.

박상근 의료원장은 "5회째를 맞는 백중앙의료원 글로벌포럼은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미래 치료의 패러다임 정립을 위해 마련되고 있다."며 "열악한 우리나라의 중증외상 환자의 진료 체계를 돌아보고 선진국형 외상 진료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포럼은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누구나 참가 할 수 있는 자유로운 토론이며 참가신청은 글로벌포럼 홈페이지(http://forum.paik.ac.kr/2011)를 통해 사전신청하면 무료로 참석가능하다.

중증외상센터란 총상·추락·교통사고 등으로 심한 외상을 입어 생명이 위독한 중증외상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의료기관으로 365일 24시간 응급수술이 가능하도록 외상전문진료실과 집중치료실, 전용 중환자실, 헬기 이송 센터 등 갖추고 있어야 한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중중외상센터는 응급환자의 이송을 위한 구급헬기 이착륙장을 갖추고 있으며, 응급의학과를 비롯해 흉부외과, 신경외과, 외과, 정형외과, 영상의학과, 마취과 등 외상치료와 관련한 모든 분야의 의료진과 첨단 장비를 갖추고 있어 24시간 이내에 응급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응급의료센터 내에 응급수술실과 내외과계 중환자,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환자를 치료하는 별도의 전문치료실과 인공호흡기, 심장제세동기 등의 응급의료장비, 고압산소실, CT실, 방사선촬영실, 초음파실 등 별도의 검사시설을 갖추고 있다.

[포럼 세부 내용]

1부 순서

▲중증외상환자의 의학적 개요 및 우리나라 응급 및 중증외상 의학의 현황(서길준 서울의대 응급의학과), ▲미국의 중증외상 진료체계(前 미국 메릴랜드대학 shock-trauma center 소장), ▲우리나라 중증외상 진료 체계의 문제점과 제안(박태균 중앙일보 기자), ▲우리나라 중증외상 진료 체계와 발전 방향(허영주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 과장), ▲인제대 해운대백병원 중증외상센터 소개(오상훈 해운대백병원 중증외상센터)를 주제로 전문가 패널 토론을 펼치게 된다.

2부 순서

▲파킨슨 병의 진단에 대한 새로운 발견(김상진 부산백병원 신경과), ▲유전병 인지에 대한 새로운 발견(김윤중 한림의대 신경과), ▲새로운 약물치료의 발견(백종삼 상계백병원 신경과), ▲새로운 수술치료의 발견(장진우 연세의대 신경외과)의 파킨슨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 방법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로맨스 타운’ 성유리, ‘시크한 명품녀’로 대변신
· ‘이태원 프리덤’ UV, 용산구 홍보대사 위촉
· 김민아 아나, 생방송중 “故 송지선 아나운서의 진심을 알아달라”
· 고정관념을 버려라, 2011년 제품트렌드는 ‘블랙’
· ‘넌 내게 반했어’ 정용화, 촬영장 ‘훈남’된 사연?
· 꼬부랑 할머니?허릿병은 나이를가리지 않는다

입력 2011-05-26 11:27:22 수정 2011-05-26 11:2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