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습기로부터 가죽가방 보호하기

입력 2011-05-28 11:15:09 수정 2011-05-28 11:16: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죽과 물이 상극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여름철에 가죽가방을 들기 어려운 이유도 바로 습기 때문.

장마철 비에 젖어 가죽이 망가지거나 땀이 묻어 얼룩이 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관이 어렵다고 스타일을 포기할 수는 없는 법.

몇 가지 방법만 잘 지켜준다면 비 오는날에도 가죽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가죽가방 도매쇼핑몰 시크릿박스(http://secret-box.co.kr)에서 여름의 습기로부터 가죽가방을 보호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 물에 젖었을 땐 바로 닦되, 드라이기는 NO

비나 물에 가죽이 닿았을 땐 최대한 빨리 닦아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얼룩이 지거나 색이 바랠 수 있다.

빠른 건조를 위해 드라이기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드라이기의 뜨거운 바람은 가죽을 굳게 만든다.

마른 수건 등으로 꼼꼼히 물기를 제거한 후에 전용 가죽클리너를 발라주면 가죽이 굳거나 색이 바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 가방 안에는 신문지, 방 안에는 제습제

습기를 막기 위해 습기제거제를 가방 안에 넣었다간 가방의 모양이 변형될 수 있다.

가죽은 사람의 피부처럼 숨을 쉬기 때문에, 모든 수분을 제거할 경우 가죽이 쭈글쭈글해지거나 굳게 된다.

가방 안에는 습기를 적당히 제거해주는 신문지 등을 넣어주면 좋다.

가죽가방의 모양도 각지게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석이조.

하지만 방 전체의 습도는 줄여주는 것이 좋기 때문에 방구석이나 옷장에 제습제를 두는 것은 필요하다.

여름 패션의 완성은 가방이다.

습기가 무서워 스타일을 포기하지 말자.

현재 시크릿박스에서는 가방 구매 고객에게 가죽 전용 클리너와 포켓방향제를 증정하고 있으니, 여름가방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지현·씨스타 효린이 사랑하는 ○○아이템
· ‘6인 6색’ 명품 배우들의 수트 대결
· 소화불량, 생활 속 응급 대처방법
· 김태원 실제 부녀동반 광고 출연, 대세 실감
· 평범한 피크닉 싫다면 ‘데커레이션’부터 색다르게
· 화장품, 낮에는 ‘방어기능’ 밤에는 ‘회복기능’
입력 2011-05-28 11:15:09 수정 2011-05-28 11:16: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