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남대병원, 돌발성 난청 조기치료가 생명

입력 2011-05-28 11:15:16 수정 2011-05-28 11:16: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침에 일어나자 귀가 멍해지면서 TV 소리도 잘 들리지 않고, 현기증에 구역질 증상이 있어 전남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에 내원한 최씨 는 진단 결과 ‘돌발성 난청’이었다.

‘돌발성 난청’은 특별한 원인 없이 갑자기 고도의 난청과 귀울림이 일어나는 증상으로,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이러스 및 혈관성 요인과 함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주요 원인으로 예측하고 있다.

‘돌발성 난청’은 특히 50대 초반에 많이 나타나는 질환이나, 요즘엔 스트레스로 인한 청장년층의 발병율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전남대학교병원(원장 송은규)은 이비인후과에서 지난 8년간(2003년~2010년) 돌발성 난청으로 치료받은 환자 986명을 분석한 결과 50대~60대 환자가 466명으로 전체 환자의 47.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스트레스 많은 청장년층(20대~40대) 환자도 381명으로 38.6%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0대가 240명(24.3%)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60대 226명(22.9%), 40대 174명(17.6%), 30대 115명(11.7%), 20대 92명(9.3%) 등으로 나타났다. 남녀별로는 남자환자가 516명(52.3%)으로 여자 환자 470명(47.7%)보다 많았다.


또한 연도별로 내원한 환자를 분석해보면‘돌발성 난청’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는 2003년에 64명, 2007년 138명, 2010년은 169명으로 꾸준히 늘어 2003년 대비 2.6배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 의료선진국에서는 응급질환으로 규정하고 있는 ‘돌발성 난청’은 갑자기 귀가 울리면서 소리가 들리지 않거나 잠자리에 들기 전과 일어난 후 청력에 차이가 있을 때, 혹은 양쪽 귀로 번갈아 통화할 때 소리에 차이가 있다고 느껴지는 등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자마자 신속히 치료를 받아야만 정상청력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

전남대병원 이비인후과 조형호 교수는 “돌발성 난청은 발병 1주일 이내에 병원을 찾은 사람은 70% 정도 회복을 기대할 수 있으나, 늦게 치료를 시작하면 회복률이 낮아 조기발견과 조기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조형호 교수는 “인체에 과도한 스트레스가 누적되면 혈류의 흐름에 장애가 생겨 달팽이관의 청각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무직 노동자 등은 가급적 스트레스를 줄이고, 각종 모임시 과다한 음주와 흡연을 피하면서 휴식을 통해 귀 건강을 지키는 것이 돌발성난청을 예방하는 길이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지현·씨스타 효린이 사랑하는 ○○아이템
· ‘6인 6색’ 명품 배우들의 수트 대결
· 소화불량, 생활 속 응급 대처방법
· 김태원 실제 부녀동반 광고 출연, 대세 실감
· 평범한 피크닉 싫다면 ‘데커레이션’부터 색다르게
· 화장품, 낮에는 ‘방어기능’ 밤에는 ‘회복기능’
입력 2011-05-28 11:15:16 수정 2011-05-28 11:16: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