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차가운 아이스크림과 얼음, 비염 환자에겐 ‘독’

입력 2011-06-01 11:00:14 수정 2011-06-01 13:40: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예부터 우리나라에서는 감기를 ‘고뿔’이라고 했다. 고뿔은 코에 불이 난다는 의미이다.

감기에 걸리면 사람마다 증상이 조금씩 다르지만 열이 나고 콧물이 난다.

이런 증상 때문에 유래한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감기를 상한이라고 하는데, 이는 차가운 기운에 신체가 다친다는 의미이다.

코는 외부의 차가운 기온이 출입하는 통로이기도 하기 때문에 감기에 걸렸을 때 가장 많은 증상을 호소하는 기관이기도 한 것이다.

사실상 급성비염의 증상은 감기의 증상과 같다. 보통의 감기는 일주일 안에 어느 정도 호전되지만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이는 급성비염으로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감기와 급성비염의 증상은 알레르기 비염과도 비슷하다. 알레르기 비염과 감기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증상이다.

감기는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의 전신증상을 호소하는 반면, 알레르기 비염은 코, 눈, 입천장이 가려운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 여름 감기와 비염 악화시키는 찬 음식

감기와 급성비염은 주로 봄이나 가을철 환절기에 많이 발병하지만, 현대에 와서는 여름에도잦은 에어컨 사용과 찬음식 섭취로 인해 환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음료수를 자주 섭취하게 되면 넓은 면적을 거치면서 체내 열손실이 일어나게 되고 반복되는 열손실은 몸의 방어능력까지 떨어뜨리게 된다.

특히나 면역체계가 덜 발달된 아이들의 경우 에어컨과 찬 음식으로 인해 호흡기 질환은 물론 배탈, 설사 등의 질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한방 비염클리닉 코모코한의원 잠실점 소순필 원장은 “만일 아이가 야외에서 땀을 실컷 흘리고 난 뒤에 직접적으로 에어컨 바람을 쐬거나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음료수를 바로 섭취하려 한다면 부모의 지도가 필요하다. 겉은 덥고 속은 너무 차가워지는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냉방은 외부온도와 5도 이상 차이가 나지 않게 관리하고,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통해 허해지기 쉬운 양기를 북돋아주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빅뱅 대성 오토바이 사망사고 연루 경찰 조사
· 입는 순간 여름 탈출

· 빠르고 완벽한 비키니 뒤태를 위해, ‘맞춤형 지방흡입술‘ 추천
· 임재범 돌연 영국行, '심신과 영혼이 너무도 지쳤다'

· 아이들을 위한 TPO별 스타일링 제안

· 정려원, “미쳤어? 너는 인간도 아니야!”

입력 2011-06-01 11:00:14 수정 2011-06-01 13:4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