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손가락도 퇴화한다, 피할 수 없는 퇴행성관절염

입력 2011-06-03 16:47:54 수정 2011-06-03 16:48: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손가락 퇴행성관절염’은 손가락 관절을 많이 사용하여 뼈를 싸고 있던 연골이 닳아서 생기는 퇴행성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퇴행성관절염’이라 하면 무릎이나 발목, 허리에 발생하는 질환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손가락’ 또한 퇴행성관절염이 발병할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손가락은 인체 관절 중에서 가장 많은 운동을 하는 부위로 일상생활에서 펜을 잡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고, 악기를 연주하는 등 세심한 동작을 위해 반복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자극이 빈번히 일어난다.

‘손가락 퇴행성관절염’은 폐경기의 중년여성에게서 증상이 많이 나타나는데 이 시기에 여성호르몬의 감소로 골밀도가 급격하게 낮아지기 때문이다.

이 외에 손가락 퇴행성관절염은 손을 많이 사용하는 가정주부, 악기연주자, 요리사, 컴퓨터프로그래머 등에게 이른 나이에 나타날 수 있다. 보통 손가락 끝마디 관절을 찌르는 듯한 통증으로 발생하는데 하루 중 저녁시간에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관절염이 진행될수록 통증의 지속시간이 길어지고, 고통이 심해진다. 또한 아침에 일어나면 붓고 손가락의 뻣뻣함이 느껴져 구부러지지 않지만 천천히 움직이다 보면 원래 상태로 돌아오거나 통증이 없어지기도 한다.

아침에 자고 일어난 후, 손가락이 붓고 뻣뻣하다는 점에서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과 혼동하기 쉽다. 퇴행성질환과 달리 류마티스 관절염은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스스로가 자기 몸을 공격해서 관절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퇴행성관절염이 손가락 끝부분에 통증이 나타나는 반면 류마티스 관절염은 손가락 중간마디가 아프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원인이 다름에 따라 치료법 또한 전혀 다르기 때문에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무릎 관절염은 활동할 때마다 하중이 실려 통증을 인지하고 치료를 시작하지만 손가락은 증상이 나타났을 시 쉬게 하면 증상이 호전되는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손가락 퇴행성관절염이 심해지면 손가락 마디가 굽거나 튀어나오는 관절 변형이 나타난다. 이렇게 변형이 시작되는 부위는 살짝 스치거나 닿기만 해도 소스라치게 놀랄 정도로 심한 통증을 가져온다. 그러므로 변형이 되기 전, 통증이 조금씩 자주 나타날 때부터 빨리 전문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튼튼마디한의원 최혁준 원장은“통증이 나타날 때마다 온찜질을 하면서 손가락을 쉬게 하면 훨씬 통증이 줄어든다. 손가락 퇴행성관절염의 초기인 경우에는 조직재생 효과를 가진 봉독침이나 혈액순환을 돕는 침치료 정도의 가벼운 처방으로 빠른 회복을 가져올 수 있다. 관절염이 상당히 많이 진행되었다면 사람의 연골 성분과 비슷한 성분의 교(膠)가 중심성분인 연골한약을 통해 약해지고 손상된 관절 조직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처방이 이루어진다. 손가락은 인체에서 가장 작은 관절이지만 일상에서 가장 많은 일을 하는 부위이므로, 초기에 경미한 증상이라도 빠른 치료와 휴식을 취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이다” 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예비부부 유진-기태영, 어린이 대공원 데이트 '찰칵'
· ‘골든레이디’의 비밀 아이템으로 세련된 스타일링

· 공유, ‘커피’하면 생각나는 연예인 1위
· 생리통, 피임약으로 해결할 수 있어
· 개그맨 김병만, 얼음여제 김연아 '울렸다'
· 자동차 트렁크 속 식품 식중독 주의···아이스박스 활용

입력 2011-06-03 16:47:54 수정 2011-06-03 16:4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