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심 흔드는 남자 배우들의 스타일링 ‘나도 한번?’

입력 2011-06-13 10:51:41 수정 2011-06-13 10:52: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성들의 스타일이 밝아지고 있다.

기존의 어두침침하고 단순한 스타일 대신, 밝고 과감한 색상과 디자인 그리고 액세서리를 활용하여 로맨틱한 스타일로 변하고 있다.

남성 스타일의 변화에 중심에 있는 키워드가 바로 컬러.

기존에는 네이비나 베이지, 블랙 등과 같은 색상을 선호하였다면, 지금은 로얄블루나 오렌지컬러와 톡톡 튀는 색상이나 파스텔 계열의 색상으로 스타일링 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를 주도하는 것이 바로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들.
특히MBC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의 차동주(김재원 분)나 수목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독고진(차승원 분), SBS 월화 드라마 ‘내게 거짓말을 해봐’의 현기준(강지환 분)이 남성 스타일의 트렌드를 견인하고 있다.

이들은 극 중 화려하고 강렬한 색상이나 파스텔색상과 같은 개성강한 컬러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선보여 남성 트렌드 스타일의 척도가 되고 있다.

‘내마들’의 김재원은 로얄블루 컬러의 메쉬 스타일 니트나 오렌지 컬러 계열의 컬러감이 풍부한 재킷을 활용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최고의 사랑’의 독고진 역시 강한 컬러를 활용한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이는 독고진은 극 초반 파스텔 톤의 스카이블루 컬러 재킷에 네온 컬러의 티셔츠를 이너로 활용하여 스타일을 마무리한 것이 대표적인 케이스이다.

‘내게 거짓말 해봐’의 현기준역을 맡은 강지환은 최근에 파격적인 라이트오렌지 컬러의 수트를 입고 나와 컬러스타일링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

드라마 속 멋진 남자 주인공들의 영향으로 재킷에서부터 티셔츠와 셔츠, 팬츠까지 컬러풀하고 강렬한 컬러의 아이템이 각광받으며, 이제는 일상생활에서도 컬러풀한 아이템을 이용한 스타일을 쉽게 만날 수 있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이 있듯, 너무 강한 컬러의 아이템으로만 스타일링하거나 여러 아이템으로 믹스매치한다면 자칫 산만하고 어지러운 스타일이 될 수 있다.

재킷이나 셔츠 또는 이너로 활용한 티셔츠와 같이 한, 두 가지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컬러 스타일링의 핵심 팁.

또한 의상뿐만 아니라 스타일을 마무리하고 완성하는 액세서리나 시계 또한 컬러감 있는 아이템이 인기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Gc워치의 홍보담당자는 “올 여름에는 컬러감이 풍부한 패션아이템들이 주를 이루며 트렌드로 떠오를 예정이다”라며, “컬러풀한 스타일링을 할 때 너무 튀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액세서리나 시계를 컬러감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여 포인트를 주는 스타일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성시경, 라디오 통해 ‘성시경 효과’ 발생
· 하의실종패션 200% 소화를 위한 시크릿 아이템
· 윤도현, 러브레터 이후 3년 만에 음악쇼 MC 낙점
· 공병 가져오시면, 천 원 드려요
· 얌전하게 혹은 과감하게, 오피스 룩 스타일 팁
입력 2011-06-13 10:51:41 수정 2011-06-13 10:5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