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도 한번?’ 시티헌터 박민영·구하라처럼 스타일링하기

입력 2011-06-14 15:14:19 수정 2011-06-14 15:15: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드라마 속 여주인공의 패션은 늘 여성들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그 중에서도 드라마 속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청와대 여성 경호원과 대통령 딸의 스타일링이 눈에 띄는 SBS 드라마 ‘시티헌터’는 여성 시청자들 사이에서 인기다.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을 것 같은 씩씩한 김나나(박민영)와 애교 많은 대통령의 딸 최다혜(구하라)의 패션을 참고해 때로는 차분하게, 혹은 발랄하게 스타일링을 시도해 보는 것은 어떨까.


▲ 차분하지만 여성스럽게, 박민영의 ‘나나룩’

유도선수 출신의 청와대 경호원으로서 씩씩한 김나나 역할을 소화하고 있는 박민영은 시티헌터 속에서 주로 심플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핑크 컬러의 재킷에 주름이 살짝 잡힌 숏팬츠를 매치하면 단정하면서도 제 나이에 어울리는 김나나 스타일이 완성된다.

극 중에서 리본이 돋보이는 헤어밴드로 20대만의 풋풋함을 드러내는 박민영처럼 헤어밴드로 포인트를 더하고 크로스 할 수 있는 핸드백과 슈즈로 마무리하면 나나룩 못지않은 스타일링을 연출 할 수 있다.


▲ 이렇게 입으면 나도 애교 만점! 구하라표 ‘다혜 스타일’

대통령의 천방지축 딸로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최다혜 역의 구하라는 20대 초반이 가진 상큼함을 스타일링으로 승화시켰다.

도트 패턴이 귀여움을 돋보이게 하는 블라우스와 리본이 달린 스커트는 한껏 경쾌함을 살려준다.

이에 블랙컬러의 워치로 세련미를 더하고, 작은 핸드백으로 여성미를 잃지 않는다.

발등에 꽃이 핀 듯 핑크 컬러의 샌들로 마무리하면 최다혜표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승환, “채림과 2003년 가장 행복했다”
· 딥다잉과 네온컬러 소화해야 진짜 스타일 종결자
· 이민호, 액션씬 촬영 중 차랑 반파 교통사고로 응급실 행
· G마켓, 240개 상품 최대 69% 할인 ‘타임세일’
· '신기생뎐', 뜬금없이 나타난 귀신의 정체는?

입력 2011-06-14 15:14:19 수정 2011-06-14 15:1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