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윤은혜, 김하늘, 유인나가 선택한 시계는?

입력 2011-06-22 09:13:40 수정 2011-06-22 09:14: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타일의 완성은 작은 차이에서 판가름 난다.

‘2인치의 미학’으로 불리는 시계.

옷을 한층 돋보이게 하는 스카프, 앉았을 때 살짝 보이는 양말 등이 패션의 화룡점정이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 패션계는 시계·가방의 명품화와 옷의 중저가화라는 양분된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진정한 트렌드세터가 되기 위해서는 소품에 눈을 돌려야 할 때다.


▲ 올 S/S 명품시계 트렌드는 ‘네오클래식’

시계·쥬얼리계의 프레타포르테로 알려져 있는 ‘바젤월드’.

올해 초 바젤월드에서 선보인 명품시계 트렌드는 단연 ‘네오클래식’이었다.

다양한 기능이 잔뜩 들어간 컴플레이션 워치의 시대가 가고 심플한 형태의 고전미를 갖춘 시계가 시장을 휩쓸고 있다.

여름철을 맞아 비비드나 네온 컬러의 화려하고 강렬한 아이템이나 복고 트렌드에 맞춘 오버 사이즈 디자인도 눈길을 끌지만, 스타일링의 격을 높이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디테일로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실버 톤의 스테인리스스틸 소재를 선택하면 여름철 시원한 느낌도 얻을 수 있다.


▲ 여배우들이 선택한 명품시계는?

최근 KBS2 해피선데이 ‘1박2일 여배우 특집’에서 큰 화제를 모은 김하늘은 다양한 소품으로 패셔니스타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핑크색 백팩, 레인부츠에 이어 김하늘이 선택한 시계는 고풍스런 클래식 디자인에 트렌드를 접목한 스타일이다.

가느다란 파스텔톤 가죽 스트랩이 여성스러움을 더하고 골드 빛 로마자가 클래식한 느낌을 준다.


SBS 월화드라마 ‘내게 거짓말을 해봐’에서 엘리트 공무원으로 변신한 윤은혜는 검은색 스트랩으로 시크한 이미지를, 스테인리스 스틸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귀여운 악녀로 등장하고 있는 유인나도 시계를 이용해 톱스타 ‘강세리 스타일’을 완성했다.

톱스타답게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컬러감 있는 패션을 선보이고 있는 유인나는 여성스러운 시계·쥬얼리를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엘레강스한 느낌을 한층 더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하지원, 한국 여배우 중 근육량 최고!
· 레이디 제인 ‘조련퀸’ 등극 ‘쌈디를 매너남으로 훈육’
· 빗속에서도 사랑스럽게, 여성미 강조한 ‘레인코트’
· 김청, ‘사랑과 야망’ 출연당시 왕따 당한 경험 고백
· ‘2억2천만원’, 신종사기 국제우편 괴엽서 출현
· 여성 건강, 월경상태와 자궁건강에 주의
입력 2011-06-22 09:13:40 수정 2011-06-22 09: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