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습하고 무더운 장마철, 내 두피는 괜찮을까?

입력 2011-06-23 15:14:07 수정 2011-06-23 15:15: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습하고 무더운 여름철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두피도 예외는 아니다.

두피 모공이 넓어지면서 피지 분비를 촉진시켜 분비물이 쌓이기 쉽다.

이때 비까지 맞으면 대기 중 오염물질이 두피에 직접 닿아 두피 상태는 나빠질 수밖에 없다.

범수 박준뷰티랩 청담 본점 디자이너 겸 실장은 “여름에는 피지 양이 많고 땀이 많아져 염모화가 될 수 있으므로 두피나 모발에 맞는 샴푸를 매일 꼭 사용하고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에센스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젖은 상태로 오래 있으면 두피나 모발이 민감해지므로 찬바람을 이용해 꼭 말려야 한다.

비를 맞았다면 바로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만약 머리를 감을 수 있는 상황이 되지 않는다면 마른 수건으로 닦은 뒤 빗질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빗질은 비듬 각질 제거뿐 아니라 두피를 자극해 모근이 튼튼해지도록 도와준다.

이때 브러쉬는 천연소재의 재질이 좋으며 끝마무리가 잘된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

테크(Tek)브러시의 경우 손잡이와 브러시 핀 모두 천연 나무로 만들고 지지대 역할을 하는 고무부분은 천연 정전기 방지 고무로 만들어져 건조한 모발을 부드럽게 빗질 할 수 있다.

또한, 머리카락이 잘 자라도록 끝이 둥글둥글하게 깎아 만든 브러시 핀은 두피와 스킨에 효과적인 마사지 효과를 볼 수 있다.

다양한 색상과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로 나온 브러시를 가방 속에 넣고 장마철 수시로 꺼내어 빗어준다면 건강한 모발을 유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눅눅해진 기분까지 쓸어버릴 수 있을 것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트로트 그룹 아이리스 이은미, 남자친구가 휘두른 흉기 찔려 사망
· 양준혁, 미스코리아와 영상 소개팅 ‘노총각 탈출?'
· MD가 뽑은 상반기 아이디어 1위 소맥잔 2위는?
· 윤은혜, 김하늘, 유인나가 선택한 시계는?
· 여신포스 원한다면 ‘여신원피스’
· 여름철 성수기 여행, 제 값 내고 다녀오면 ’바보‘

입력 2011-06-23 15:14:07 수정 2011-06-23 15:15: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