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피부에 흰 반점, ‘백반증’환자 자외선 차단제 필수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피부에 흰 반점, ‘백반증’환자 자외선 차단제 필수

입력 2011-06-28 13:15:29 수정 2011-06-28 13:15: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피부에 흰 반점이 생기는 백반증은 피부 속 멜라닌 세포가 파괴되거나 기능이 저하되어 생기는 후천성 피부질환이다.

보통 여러 크기와 형태의 흰색 반점이 목, 가슴, 얼굴 등의 신체 부위나 상처가 자주 생겼던 곳에 나타나는데, 간혹 진행 정도에 따라 흰색 반점이 아닌 정상피부와 흰색의 중간 색 반점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백반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 스트레스, 자외선에 의한 화상 등이 연관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전 인구의 1%정도인 40만 명의 백반증 환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환자의 약 30%에서 가족력을 발견할 수 있다. 주 발병 나이대를 살펴보면 주로 스트레스가 높아지며 성장이 왕성한 시기인 20세 전후에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반증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가 바로 자외선이다. 피부 속 멜라닌 색소는 인체에 유해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한다. 마치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전체를 감싸듯이 멜라닌 색소가 전신에 퍼져 있어서 자외선이 피부에 침투 하더라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백반증전문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은 “백반증 증세가 있는 사람은 외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르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또한 챙이 넓은 모자나 긴옷, 장갑 등을 착용해 피부의 직접적인 햇빛 노출을 피하도록 하고, 하루 중 자외선이 강한 오전10시에서 오후 2시까지는 되도록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정위, 신라면블랙? 그저 라면일 뿐···과징금 1억 5,500만원
· 김주하, ‘서른 이후 돋보이는 최고의 여성’ 1위 선정
· 한혜진-정시아-최현정, ‘같은 옷 다른 느낌!’
· 여드름, 가슴과 등을 조심해라

· 구하라 ‘런닝맨’ 반말 논란, 열심히 하는 하라구 되겠습니다’
· 스트레스성 불면증, 따뜻한 우유나 보양식으로 챙겨야
입력 2011-06-28 13:15:29 수정 2011-06-28 13:15: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