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애한의원이 자체 개발 과민성방광 치료제 85.5% 치료율 보여

입력 2011-06-29 15:12:52 수정 2011-06-29 15:14: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통 사람이라면 별 걱정 없이 자연스러운 생리현상인 소변. 그러나 과민성방광 환자들에겐 소변이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

과민성방광은 방광의 감각신경이 너무 예민해져 소변이 조금만 차도 소변이 마렵기 때문에 화장실을 자주 가고, 소변을 잘 참지 못하는 질환이다.

화장실 좀 자주 가면 어떨까 싶지만 실제 과민성방광 환자들의 사연을 들어보면 결코 만만한 문제가 아니다.

시험을 치르는 시간 동안 소변을 도저히 참지 못해 매번 중간에 시험장을 나와버렸다는 삼수생, 외출만 하면 소변이 자주 마렵고 급하게 화장실을 찾게 되어 몇 년 동안 집에서만 지냈다는 여성, 부모님도 이해 못하는 과민성방광 때문에 우울증에 걸려 자살시도까지 한 여성, 밤새 화장실을 들락날락 하느라 몇 년째 잠을 제대로 잔 적이 없다는 주부 등.

당연하게 생각하는 배뇨에 문제가 생기면서 일상생활이 힘들어 지는 것은 물론이고 정신적인 문제로까지 이어져 우울증에 걸리거나 자살충동을 느끼기도 하는 것이다.

게다가 소변과 관계된 질환이다 보니 가족에게조차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서 마음 고생을 하는 경우도 많으며 가족에게 털어놔도 ‘성격이 예민한 탓’으로 치부해 당사자가 더 큰 상처를 입기도 한다.

과민성방광 전문 인애한의원 강남점 정소영 원장은 “이렇듯 마음의 상처가 큰 질환이다 보니 과민성방광 치료 시에는 몸의 문제와 마음의 문제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소영 원장은 “우선은 방광이 약해졌기 때문에 예민해지고 과도한 수축을 하는 것이므로 방광을 튼튼하게 하는 치료가 필요하며, 과도한 긴장과 스트레스는 약해진 방광을 더 예민하게 하므로 불안한 마음을 안정시키는 상담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애한의원에서는 우선 약해진 방광을 튼튼하게 하기 위해 ‘보포음’이라는 한약치료와 침/뜸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인애한의원이 자체 개발한 과민성방광 치료제 ‘보포음’은 임상연구결과 85.5%라는 높은 치료율을 나타내어 한방치료의 효과를 입증하기도 했다.

양방에서 사용하는 항콜린제에 대한 임상 결과가 3개월 치료 시 70% 이상 환자에게서 치료효과가 있다고 보고된 것과 비교하면 인애한의원의 보포음은 더 짧은 기간에 더 높은 치료율을 나타낸 것이다.

또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주 2~3회 침/뜸치료를 병행할 때 과민성방광 치료 속도가 더 빨라지는 효과를 보였다.

이렇게 방광을 튼튼하게 하는 치료와 더불어 예민하고 불안한 마음이 큰 과민성방광 환자를 위해 인애한의원은 상담치료에도 높은 비중을 두고 있다.

정 원장은 “과민성방광은 스트레스와 불안감으로 인해 몸 안에 화(火)가 생기고 그 화에 물이 쫓겨나서 땀도 새고 소변도 새는 화병(火病)이기도 하므로 불안한 마음을 안정시키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마음이 약해진 환자들은 혼자서는 사고의 틀을 깨기가 쉽지 않으므로 정기적으로 내원해서 상담을 받도록 권하며, 내원이 힘들다면 전화상담을 통해서라도 긍정적인 생각으로의 전환을 돕는다.” 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효진-유재석, ‘가족이 돼 보고픈 연예인’ 1위
· 잇 아이템 ‘튜튜 스커트’로 헐리웃 키즈 따라잡기!
· 중학교 기말고사, 고득점 받는 공부법은?

· 임재범 ‘나치 의상은 반어적 퍼포먼스’ 해명
· 여자들만 레인코트 입나? 남성 레인코트 출시 강세

· 우리는 왜 재테크에 실패하는가?

입력 2011-06-29 15:12:52 수정 2011-06-29 15:1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