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크리스마스 선물, 아직도 고민이세요?

입력 2011-12-17 10:51:18 수정 2011-12-17 10:52: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 이들의 분주한 움직임으로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있다.

아직 지인들에게 전할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다면 족집게 가이드가 알려주는 선물 고르기 요령을 따라 해보자. 선물 받는 이의 취향과 특별한 의미가 담긴 선물이 가능하다.

▲ 겨울 필수품으로 실속 있는 선물

춥고 건조한 계절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기 쉬워 보습과 영양 공급에 각별한 신경이 쓰이기 마련. 또 화려한 파티룩을 위한 리미티드 아이템도 쏟아져 겨울철에는 여러 용도의 필수품이 떠오른다.


한 계절 동안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제품을 세트로 구성한 메리케이 립 밤 세트는 건조한 겨울에 효과적인 고보습 립 케어 선물세트다.

프레시한 매력이 돋보이는 바닐라 민트, 신선한 과일의 상큼함을 담은 바닐라 베리, 따뜻하고 은은한 바닐라 등 세 가지 향이 한 세트로 구성됐다.

페트롤라툼, 레티닐팔미테이트, 토코페릴아세테이트, 세라마이드2가 건조한 입술을 촉촉하게 가꿔주어 입술이 트고 갈라지는 것으로부터 보호해주고, 각각의 향을 연상시키는 사랑스러운 캔디 컬러 패키지로 구성돼 더욱 특별하다.

네이처 리퍼블릭에서는 다양한 컬러와 스타일의 손톱으로 연출해 줄 '스모키 홀리데이 네일즈'를 선보인다. 오묘하고 깊이 있는 시크 퍼플 컬러, 골드 펄의 스파클링 펄 네일, 반짝이는 손톱으로 완성해 줄 블링블링 오로라 펄 코트 등 3가지는 눈꽃과 눈사람 일러스트가 삽입된 리미티드 패키지에 담겨있어 실속과 특별함을 동시에 잡았다.

▲ 착한 소비로 뜻 깊은 선물

연말연시를 맞아 브랜드에서는 사회 공헌 캠페인에 힘을 보태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한다.

선물을 위해 구입하거나 소장용으로 구입하는 연말 리미티드도 모으고 건강하고 따뜻한 사회를 위한 기금에 기부하는 것도 색다른 연말 나기의 좋은 방법.


키엘에서는 디자이너 제프 쿤스의 작품 '풍선꽃'을 제품 포장에 활용한 '2011 크렘 드 꼬르 홀리데이 한정판'을 선보인다.

‘풍선꽃’은 제프 쿤스의 ‘셀레브레이션’ 시리즈 중 완벽한 사랑을 의미하는 작품으로, 2008년부터 2009년까지 베르사유 궁내에 전시될 정도로 예술성을 인정받았다. 제품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쿤스 패밀리 재단에 전해 국제 미아 착취 아동 보호센터에 기부하여 더욱 뜻깊다.

이니스프리는 홈 퍼퓸과 캔들 등으로 구성된 크리스마스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크리스마스 씰이 부착된 이번 리미티드 제품을 구입하면 제품 하나당 500원의 작은 정성과 양말 한 켤레가 아동 구호 단체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돼 빈곤 아동을 돕는데 사용된다.

▲ 촉촉한 바디로 가꿔줄 샤워 메이트

건조한 겨울 바디 피부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습 성분이 강화된 샤워젤과 바디로션으로 10분을 넘지 않는 샤워를 하는 것이 좋고, 연말 모임으로 피로해졌을 때는 페퍼민트, 바닐라 등의 향과 함께 반신욕을 즐기면 컨디션 회복에 효과적이다.

더바디샵에서는 촉촉한 바디로 가꿔줄 핸디 사이즈의 기프트 세트를 준비했다.

신비하고 우아한 꽃향기가 상쾌한 기분으로 전환시켜 주는 모링가 기프트 세트와 달콤한 향에 풍부한 비타민C가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스트로베리 기프트 세트는 각 샤워젤, 바디 스크럽, 바디 버터와 샤워볼과 휴대용 백으로 구성되어 여행용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휴고내츄럴은 크리스마스를 상징하는 캔디캐인, 포인세티아, 산타 모양의 비누와 컵케이크 모양의 배쓰밤을 선보인다.

페퍼민트, 바닐라, 시나몬, 베리 등 따뜻하고 은은한 향이 담긴 바디 제품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어울리는 화려하면서 귀여운 디자인의 스페셜 에디션으로 구매 고객에게 기프트박스와 메시지 카드를 제공해 실속을 더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입력 2011-12-17 10:51:18 수정 2011-12-17 10:52: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