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겨울철불청객 ‘안구건조증’, 사소한 생활습관이 원인!

입력 2011-12-20 15:25:05 수정 2011-12-20 15:26: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이 되면서 안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눈이 시리고 자주 충혈이 되거나 건조함을 심하게 느끼는 환자들이 눈에 띄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연령층은 출근 후부터 퇴근 시간까지 컴퓨터와 씨름하는 직장인이 대부분이지만, 최근 들어 10대 청소년과 40, 50대 중장년 층에서도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경향이 높아졌다.

안구건조증은 눈 건강의 약화 외에도 일상생활의 사소한 습관으로 인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다.

겨울철 찾아오는 불청객, 안구건조증의 원인과 치료법, 안구건조증에 치명적인 생활습관 등을 알아본다.

▲ 겨울철 난방기구 사용이 불러오는 안구건조증

안구건조증은 눈물샘의 기능 이상으로 나타나는 안과 질환이다. 우리 눈은 세균이나 먼지 등을 씻어내 주는 면역 기능과 윤활유 역할을 하는 얇은 눈물층에 쌓여있다.

이 눈물층을 구성하는 성분 중 어느 하나라도 이상이 생길 경우 눈이 따갑고 쉽게 충혈되며, 이물감과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 같은 증상이 바로 '안구건조증'이다.

안구건조증은 흔히 눈물이 부족한 증상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오히려 눈물이 과도하게 나오는 경우도 있으며, 눈 표면이 마르면서 충혈과 따가움, 자극감을 동반하고 눈을 비비거나 만지면 각막 손상 또는 세균 감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보통 안구건조증은 일반 사람들보다 눈물 생성 능력이 떨어져 나타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일상생활의 사소한 습관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히터나 전기난로 같은 난방기구의 사용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되고 있다. 난방기구 사용은 실내 공기를 건조하게 만드는 동시에 실내 온도와 외부 온도의 격차를 만들어 안구 건조증을 유발시킨다.

장기간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습관 역시 눈을 건조하게 만든다. 장시간 하나의 사물을 몰두해서 보게 되면 눈 깜박임이 줄어들고 눈에 피로가 쌓이면서 안구건조증을 발생시키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쉽게 간과할 수 있지만 과도한 음주와 맵고 뜨거운 음식을 즐겨먹는 습관도 안구를 건조하게 만드는 또 다른 원인이 된다.

술을 마시면 결막이 쉽게 붓고 눈물이 나오지 않으며 눈물이 나와도 금방 증발된다. 술을 지나치게 많이 마시게 되면 눈이 충혈되거나 가려움, 따갑고 시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 역시 안구건조증의 한 증상이기 때문이다. 자극적인 음식은 눈물샘을 자극해 평소보다 지나치게 많은 양의 눈물을 배출하게 만들어 오히려 눈을 건조하게 만들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흔히 하던 사소한 행동들이 눈을 건조하게 만들고 눈 건강을 약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는 셈이다.

▲ 안구건조증이 두통 부른다?!

안구건조증의 일반적인 증상은 눈이 충혈되고 시리거나 퍽퍽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서 평소보다 심하게 두통을 많이 느낀다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할 수 있다. 관자놀이 주변으로 찾아오는 두통과는 달리 눈 뒤쪽이 당기듯이 아프거나 눈이 뻑뻑하면서 머리가 아프다면 안구건조증으로 인한 두통일 수 있다.

특히 건조한 실내에 있을 때나 컴퓨터나 독서를 오랫동안 할 때 나타나는 두통은 안구건조증을 동반한 두통일 확률이 매우 높다. 이와 같은 증상은 겨울철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겨울철 난방기구로 인해 실내를 건조하게 만들고 실내외 온도 차이가 높기 때문이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원장은 "두통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안구건조증과 두통과의 연관성은 의료계에서도 어느 정도 인정하고 있다. 사람의 뇌는 통증에 민감해 뇌경막이나 경추 부위 신경의 자극, 눈, 코, 귀 등 얼굴 안면부위 자극에 의해 두통이 유발될 수 있다"며 "눈 각막 신경의 민감도는 신체 중에서 가장 높은 편에 속하는데 별다른 이유 없이 갑자기 두통이 생겼다면 안구건조증과 같은 안과적 질환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안구건조증 자가진단법

다음 리스트에서 해당되는 항목이 2~3개면 안구건조증 초기 상태, 4~6개면 안구건조증 중기인 상태, 7개 이상이면 위험한 상태라 볼 수 있다.

1. 아침에 일어나면 눈이 충혈되고 뻑뻑하다.
2 .건조한 곳이나 밀폐된 공간에 있으면 눈이 따갑고 화끈거린다.
3. 평상시 눈에 모래알이 들어간 듯 이물감이 있다.
4. 눈곱이 자주 끼고 가끔 통증을 느낀다.
5. 눈이 쉽게 피로하고 시야가 흐려질 때가 있다.
6. 콘택트렌즈 착용이 어렵다.
7. 책이나 컴퓨터를 오래 보면 피로를 느낀다.
8. 눈부심이 있고 눈이 자주 감긴다.
9. 바람이 불면 눈물이 많이 나온다.
10. 눈이 쏟아지는(빠지는) 느낌이 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서우 웨딩드레스 자태, '숨길 수 없는 볼륨 몸매' 눈길
· 회식으로 망가진 피부, 10분만 투자하면 ‘말끔’
· 다섯 가지 색으로 서울을 이야기해요

· 대한민국 어린이가 바라는 부모의 모습 1위는?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추운 겨울, 자궁 건강 위협한다
입력 2011-12-20 15:25:05 수정 2011-12-20 15:2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