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광의 박민영 효과는 계속된다! ‘재인코트’ 열풍

입력 2011-12-23 15:56:13 수정 2011-12-23 15:57: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S2 TV ‘영광의 재인’에서 윤재인(박민영)이 서재명(손창민)에게 독한 복수를 다짐하면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윤재인은 그 동안 보여줬던 ‘단벌룩 재인’에서 탈피해 신데렐라룩을 보여줘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의 180도 변신 스타일을 알아보자.

▲ 캐주얼룩으로 완성한 윤재인의 ‘단벌룩’


윤재인은 그 동안 캐주얼한 룩으로 활발하고 생기 넘치는 스타일을 자주 연출했다.

그녀는 보통 후드가 달린 아이템을 매치해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윤재인은 후드 집업으로 꾸미지 않은 듯 하면서도 은근한 여성미를 풍기는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윤재인이 선택한 꼼빠니아의 후드 집업은 편안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부각시키면서 여성스러운 매력까지 살릴 수 있는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자켓의 이너로 매치했을 땐 귀여운 느낌을 살릴 수 있고 점퍼와 함께 매치하면 스포티한 느낌까지 살릴 수 있어 여러모로 유용한 후드 집업이다.

▲ ’캐주얼+단정’ 윤재인에게 안성맞춤!


윤재인은 서재명에 대한 첫 번째 복수로 그의 집을 찾아갔을 때 네이비 코트로 단호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녀는 이날 블루 셔츠와 스트라이프 니트로 그 동안 보여줬던 캔디 같은 모습을 은근히 연출하고 네이비 코트로 전체적인 분위기에 중후함을 더했다.

윤재인이 착용한 꼼빠니아의 네이비코트는 몸에 핏되며 깔끔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해당 코트는 윤재인처럼 청바지와 스웨터에 착용하면 캐주얼하면서도 단정한 느낌을 살릴 수 있고 스커트와 매치해도 손색이 없다.

▲ 아이보리코트로 우아한 여성미 발산


윤재인은 두 번째 복수로 재계 인사들이 모이는 파티에 나타나 자신의 정체를 밝히며 서재명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파티에 참석한 윤재인은 분홍빛이 감도는 고급스런 원피스를 입고 상속녀의 포스를 뿜어냈다. 그 후엔 아이보리 컬러의 롱 코트를 함께 매치해 우아한 모습을 부각시켰다.

윤재인의 상속녀 스타일을 완성시킨 꼼빠니아의 아이보리코트는 엉덩이를 덮는 길이에 원버튼 디자인의 롱코트이다.

디자인 자체에서 풍기는 심플함은 물론 컬러와 소재에서 전해지는 고급스러움이 로맨틱한 느낌을 전한다. 또 코트에 베스트 형식의 퍼를 탈부착 할 수 있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꼼빠니아 관계자는 “극 중 윤재인의 스타일과 분위기가 바뀌는데 코트가 힘을 실어 주고 있어 뿌듯하다”며, “방송 이후 많은 여성들 사이에서 ‘재인코트’라 불리며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기 어때요?”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데이트 코스
· 한예슬 탄탄 복근 공개 “인형이야 사람이야?”
· 제로투세븐, 유아 시장 정상 등극하나?
· 이민기와 크리스마스에 ‘달콤한 연애’?!
· 겨울 한파, 건강관리 이렇게 대비하세요!
· 은행만 배불리는 소득공제 상품 수익률, 예금 이자 절반

입력 2011-12-23 15:56:13 수정 2011-12-23 15:5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