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안 직후 수분 잡는 싸이닉 ‘아쿠아 EX 부스팅 세럼’

입력 2011-12-24 00:22:48 수정 2011-12-24 00:23: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스로 좋아지는 피부를 위한 화장품 브랜드 싸이닉이 세안 직후 피부에 가장 먼저 수분 길을 열어주는 ‘아쿠아 EX 부스팅 세럼(Aqua EX Boosting Serum)’을 출시했다.

기온과 습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피부 속 수분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잔주름과 각질로 인한 피부 노화가 더욱 빠르게 진행된다.

또한 차가운 바람과 외부와의 큰 온도차로 인한 건조한 공기는 피부를 자극해 재생 세포를 손상시키고 유수분 밸런스를 깨뜨려 피부 트러블도 유발하게 된다.

이처럼 건조한 겨울철에는 거칠어지는 피부와 늘어나는 각질 예방을 위한 수분공급이 제일 중요하며 이는 세안 직후 첫 번째 스킨케어부터 시작 되어야 한다.

‘아쿠아 EX 부스팅 세럼’은 피부 안팎으로 수분을 공급해주고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24시간 메마르지 않는 촉촉함을 안겨주는 집중 수분 관리 라인으로 수분 클리닉의 첫 단계인 스타팅 부스터 제품이다.

세안 직후 가장 먼저 사용하여 피부에 수분 길을 열어주며 미네랄과 영양이 풍부한 청정 하와이안 해양심층수가 50% 함유돼 있어 풍부한 수분 전달은 물론 피부를 최적화 상태로 유지해 준다.

또한 3중 보습 성분인 아쿠아 캡처 콤플렉스의 수분 케어 및 블랙윌로우 껍질 추출물, 효모 추출물의 각질 관리로 흐트러진 피부의 밸런스 조절에 효과적이며, 피부에 빠르게 흡수돼 피부 수분 장벽을 강화해 주고, 피부결 정돈과 다음 단계 스킨케어의 흡수에도 도움을 준다.

이 밖에도 사람의 피부 보호막이라 불리는 인지질 성분인 콜레스테롤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는 액정 성분과 저분자 히아루론산이 함유돼 있어 우수한 피부 친화력으로 피부 보습 배리어 기능을 강화하고, 수분과 영양을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피부 기초를 다져 준다.

피부에 가장 먼저 수분 길을 열어주는 스타팅 부스터 ‘아쿠아 EX 부스팅 세럼’은 11번가와 뷰티 스토어 올리브영, GS왓슨스 일부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입력 2011-12-24 00:22:48 수정 2011-12-24 00:23: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