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재별 부츠 관리법, 내 부츠는 내가 책임진다!

입력 2011-12-27 13:01:08 수정 2011-12-27 13:02: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첫 추위는 눈과 함께 찾아왔다.

여성들이 추위를 견디면서 멋을 유지하는 데는 가죽부츠가 제격이다. 그러나 가죽제품은 눈에 약한 것이 흠.

멋쟁이 여성들의 소재별 부츠관리법을 알아본다.

가죽 소재의 부츠는 눈 혹은 물 등에 닿았을 경우 변색으로 얼룩이 생기거나 수축으로 주름이 생길 수 있고, 스웨이드는 금세 지저분해 지거나 탈색이 되는 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 일반 가죽 부츠 관리 비법

눈 혹은 물 등에 닿았을 경우 부드러운 소재의 마른 헝겊으로 닦아주고 직사광선을 피해 온도와 습도가 낮은 곳에서 건조한다.

습도가 높으면 곰팡이 균이 발생할 수 있으니 신문지로 내부를 채우면 보다 효과적으로 습기를 제거할 수 있다.

▲ 스웨이드 부츠 관리 비법

스웨이드는 고급스러움과 우아함이 느껴지는 소재이기는 하나 오염물에 각별히 주의해서 착화해야 한다.

가벼운 더러움은 나일론이나 털 브러시로 먼지를 떨어트리거나 부드러운 고무 지우개를 이용해 지운 후 털을 깨끗이 정리한다.

물에 젖을 시 즉각 마른 수건을 사용해 일정한 방향으로 털고 꾹꾹 눌러 가면서 물기를 제거하면 본래의 상태를 보존시킬 수 있다.

청소기는 강력한 흡인력으로 먼지를 빨아드려 먼지가 제거되는 것은 물론 털을 일으켜 세워 주니 참고하자.

▲ 에나멜 부츠 관리 비법

반짝반짝 윤이 나는 에나멜은 일반가죽보다 물에 강하다. 물에 노출되었을 경우 로션을 발라 부드러운 마른 헝겊으로 닦아주면 말끔해진다.

표면에 흠집이 나기 쉬운 소재이니 뻣뻣한 헝겊 사용은 금한다. 에나멜은 추운 날 오랜 시간 신으면 늘어나기 쉽고 가죽 표면이 갈라질 위험이 있으며, 열에 약하므로 겨울철 난로 옆이나 갑작스러운 온도 차에 주의하자.


가장 좋은 슈즈 관리는 새로 구입한 즉시 시작하는 것이다.

새 구두에 습기와의 접촉과 외상을 막기 위해 착화 전에 미리 왁스나 크림을 발라두는 것이 좋다. 경우에 따라 같은 색 또는 기존의 슈즈 색상 보다 엷은 구두약을 얇게 잘 펴 바르는 것도 효과적이다.

구두의 빠른 손상을 피할 수 있도록 매일 동일한 슈즈를 신지 않는 것 또한 오랜 시간 좋은 상태의 신발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2~3켤레의 슈즈를 번갈아 신으면 보관하는 동안 외부 가죽 부분이 숨을 쉴 수 있어 늘어남을 방지할 수 있고 내부는 통풍의 시간이 생겨 습기를 말릴 수 있어 위생적이다.

가능하면 자주 구두 표면에 묻은 먼지를 닦아주거나 털어주어 항상 청결한 상태를 유지해주고 틈틈이 가죽에 적합한 제품으로 영양을 주자.

구두를 보관할 때는 빛에 직접적인 노출을 피해 별도의 종이 상자나 헝겊커버에 넣어 보관하고 가죽에 직접 닿지 않도록 종이로 싼 방충제나 녹차 티백을 신발 안에 넣어 두면 안 좋은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목이 긴 부츠는 모양이 틀어지기 쉬우므로 부츠 전용 키퍼를 사용하거나 신문을 길게 말아서 모양을 유지해 보관하는 것을 권장한다. 부츠의 틀을 유지시켜 주어 모양이 변하지 않고 통기성과 향균 효과가 있어 오랜 시간 좋은 상태가 유지될 수 있다.

이에프씨의 이지연 대리는 “일반 구두에 비해 땀 발생이 쉬운 부츠는 목이 길어 통풍이 잘 되지 않고 겨울철 관리가 쉽지 않다"라며 “하루건너 한번씩 번갈아 신고 착화하지 않을 시에는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충분히 건조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땀 흡수가 잘되는 면양말을 착용하면 냄새 예방이 가능하다”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011, 국가별 아기 이름 1위는?
· 렛미인, ‘은둔녀’, ‘쿤타킨테녀’ 자매 인생역전 대변신 성공!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임산부 체중관리, 순산의 ‘지름길’
· 2011년 달군 ‘면(麵)의 전쟁’, 여전히 뜨겁네~
· 키워드로 돌아보는 2011년 부동산 경매시장
· 지마켓, ‘빅뱅’ 2012년 새얼굴 됐다
입력 2011-12-27 13:01:08 수정 2011-12-27 13:0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