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변신하는 핸드백?! 활용 방법 따라 느낌 또한 천차만별!

입력 2011-12-28 15:54:49 수정 2011-12-28 15:5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추운 바람에 손이 시렵고, 눈이나 빙판길 균형을 잡기 힘든 겨울에 핸드백은 잇 아이템이 아닌 아웃 아이템이 될 수 있다. 그래서 크로스 백에 대한 인기는 겨울일수록 높아지고 있다. 때론 숄더, 때론 크로스백으로 변신 가능하는 멀티 크로스백을 알아보자!

▲ 오래 맬수록 묻어나는 자연스러운 멋


소지품을 담는 기본적인 기능 외에도 하나의 패션 아이템이 되는 가방은 어떻게 착용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손에 들면 차분해 보이고, 끈을 이용해 어깨에 걸칠 때는 좀 더 자유로운 느낌을 낼 수도 있다.

표면이 매끄러운 가죽 소재의 가방은 드는 이의 품격 또한 높여준다.

부드러운 베지터블 레더로 만들어져 오래 맬수록 자연스러움이 흐르는 라비엔코의 핸드백은 적당한 크기로 여성들이 부담 없이 들 수도, 맬 수도 있는 토트 겸용 크로스백이다.

메인의 자물쇠 장식과 같은 디테일에서는 모던한 이미지가 묻어나며 푸샤, 다크 카멜 컬러로는 트렌디함을 드러내도록 해준다.

▲ 크로스백의 변신, 클러치백으로도 OK!


손에 가볍게 드는 클러치백은 이제 거리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아이템이다. 클러치백으로 변신이 가능한 핸드백은 여성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올 것이다.

핸드백의 전형을 따르는 베이직한 디자인에 독특한 컬러로 트렌디함을 강조한 라비엔코의 가방은 크로스백과 클러치백을 겸할 수 있는 유용한 아이템이다. 결에 따라 세련된 광택감이 느껴지는 가죽 소재는 터쿼즈, 레드 컬러 등과 만나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준다.

크로스 끈을 분리하면 클러치백으로 활용할 수 있어, 상황에 따라 색다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일반적인 클러치백 보다 큰 오버사이즈 클러치백이 되는 아이템은 시크한 이미지를 주기에 제격이다.

라비엔코 관계자는 “요즘 패션에 민감한 이들은 디자인과 실용성 모두 꼼꼼히 따지는 것을 볼 수 있다”며, “특히 겨울일수록 가방의 경우 컬러나 소재, 디테일은 물론 활용 방법 등을 고려하면 진정한 멋쟁이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소녀시대 극세사 다리 화제! ‘소시부츠 일반인 들어가지도 않아’
· 소비생활 3대문제 ‘비싼 가격·유해상품 판매·허위과장 광고’
· 2012년 꼭 이루고픈 소망 1위 ‘적금통장 만들기’
· 서울시 `만5세 유치원 입학전형료 폐지' 추진
· 커피전문점 고객, 맛은 ‘스타벅스’, 가격은 ‘할리스’ 선택
· 소재별 부츠 관리법, 내 부츠는 내가 책임진다!
입력 2011-12-28 15:54:49 수정 2011-12-28 15:5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