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정윤 스타일링이 뜨고 있다! 심플한 아이템이 살려낸 ‘엣지’패션

입력 2011-12-30 10:00:12 수정 2011-12-30 10:0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S2 주말드라마 ‘오작교 형제들’이 긴장감 넘치는 주제로 주말 극 부동의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가운데 황태범(류수영)과 차수영(최정윤)의 결혼생활에 위기가 닥쳐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와중에 차수영 역할의 최정윤은 센스 넘치는 스타일링을 보여줘 여성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급스러운 라인의 코트와 원피스로 차도녀의 면모를 과시하고 보수적인 직종의 카리스마를 표현하며 패셔니스타로 등극한 것. 그녀의 엣지 있는 패션을 되짚어보자.

▲ ‘깔끔한 쉐입+포인트 카라’ 커리어우먼의 카리스마를 표현한 재킷!


극중에서 최정윤은 방송국 기자 역을 연기하며 깔끔한 쉐입의 아우터를 착용해 커리어우먼의 아우라를 뿜어낸다.

차분해 보일 수 있는 딥한 컬러의 아우터로 계절감을 보여주고 블랙의 이너로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을 연출한다. 이에 과하지 않은 액세서리로 은근한 우아함을 발산하면서 스타일링을 마무리한다.

특히 최정윤이 지난 방송에서 착용한 미니멈의 블루 컬러의 롱재킷은 모던하면서 깔끔한 이미지를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중으로 덧대진 비대칭 블랙 배색 카라는 아우터의 포인트가 되면서 트렌디한 느낌을 배가 시켰다.

블루 컬러 재킷은 최정윤처럼 블랙 이너를 매치해 고급스러움을 살릴 수 있고 셔츠를 매치하면 커리어우먼의 자신감을 한껏 고조시킬 수 있다.

▲ 원피스에 더해진 디테일 장식 ‘세련된 여성미’ 제격


최정윤은 여성스러운 매력을 자연스럽게 묻어낸 스타일링을 연출하기 위해 원피스를 선택했다.

딥한 컬러의 원피스로 단정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살리고 블랙 아우터로 심플한 룩을 연출한 그녀의 스타일링은 오피스 레이디들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다.

최정윤은 감각적인 디테일이 들어간 미니멈의 딥 네이비 원피스로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과시했다.

미니멈의 딥 네이비 원피스는 재킷을 입은 듯한 디자인으로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아이템. 목선부터 내려오는 주름 디테일을과 이중으로 된 스커트는 경쾌한 느낌을 한껏 살려낸다.
해당 원피스는 이외의 아이템으로 멋을 더 내기보단 깔끔한 액세서리로 마무리해 세련된 느낌을 배가시키는 스타일링이 적합하다.

미니멈 관계자는 “드라마 속 최정윤이 아우터와 원피스를 적절하게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링을 보여줘 오피스 레이디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며 “극중 직업적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아이템을 적절하게 선택한 덕분에 많은 이들의 호응을 끌어낼 수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겨울철 우리아기 올바른 해열법 열 가지
· 올해 전국아파트 경매건수 역대 최저.. 수도권은 증가
· 롯데홈쇼핑, 2012 임진년 흑룡 순금 여의주를 잡아라!
· 친정엄마와 공연 나들이 어떠세요?
· 쿠첸, 새해 맞아 ‘평생 우대 체험단’ 모집
· ‘조단엄마’, 리쌍 콘서트 지원사격 나섰다!
입력 2011-12-30 10:00:12 수정 2011-12-30 10:0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