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항패션에서 평상복까지… 남자 스타들의 ‘데님 아우터’ 눈길!

입력 2011-12-30 13:17:12 수정 2011-12-30 13:18: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추위 앞에 장사 없다지만 한파마저도 훈훈한 기운으로 만드는 남자 연예인들의 패션 아이템이 있다. 바로 사계절 내내 환영 받는 ‘데님’.

여러 아이템들에 두루 활용되는 데님이지만 일반적인 팬츠 보다는 아우터로 만나는 느낌은 색다르다. 한해 동안 남자 스타들에게 사랑 받은 데님 아우터의 활용 비법을 알아보자.

▲ 데님 베스트에 셔츠로 댄디함 부각, ‘이종석’


캐주얼한 데님은 어떤 아이템과도 믹스매치가 가능한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뿌잉뿌잉’ 애교로 전국을 들썩이게 했던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속 이종석은 셔츠와 데님을 활용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따뜻한 소재로 손꼽히는 플란넬 셔츠에 데님 베스트를 매치한 이종석은 전체적으로 경쾌한 느낌을 연출했다.

체크 패턴의 플란넬 셔츠는 솔리드 스타일보다 한층 엣지 있어 보이는 덕분에 남녀 누구나 선호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특히 가슴 포켓에 진주 단추가 돋보이는 데님 베스트는 빈티지한 워싱과 어우러져 단조롭게 보일 수 있는 캐주얼 룩에 포인트가 된다.

▲ 멋스러운 ‘데님 온 데님’ 스타일, ‘박정민’


얼마 전 출국 현장에서 남다른 데님 패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박정민은 ‘데님 온 데님’으로 멋스러운 공항패션을 연출했다. 짙은 데님 재킷에 톤이 다른 팬츠를 매치한 박정민은 자연스러운 멋을 추구했다.

특히 안감이 양털로 트리밍된 트루릴리젼 재킷은 추운 겨울날씨에도 따뜻하게 보온성을 챙기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드러낸 것이다.

일반인들 사이에서 데님 재킷은 소재의 특성상 하의를 매치하기 힘들다는 편견이 있지만, 이너 아이템들을 적절히 레이어드한 박정민의 스타일링을 참고한다면 ‘데님 온 데님’ 패션을 시도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 데님 후디 재킷으로 빈티지한 ‘지창욱’


채널A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에서의 지창욱도 데님 아우터로 멋을 냈다.

워싱 재킷에 다른 아이템을 레이어드한 듯 보이지만 후디가 재킷에 부착돼 있는 아이템은 그 자체만으로 독특한 매력을 준다. 왼쪽 어깨에 빈티지한 마크로 디테일이 가미된 데님 후디는 지창욱이 매치한 베이지 컬러의 팬츠와 조화를 이뤘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계절에 관계없이 남녀 누구에게나 환영 받는 데님은 아우터로 활용하면 보다 빈티지하면서도 캐주얼한 매력을 드러낼 수 있다”며, “셔츠나 후디 등의 아이템을 데님 아우터와 함께 매치하면 그 본연의 멋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겨울철 우리아기 올바른 해열법 열 가지
· 올해 전국아파트 경매건수 역대 최저.. 수도권은 증가
· 롯데홈쇼핑, 2012 임진년 흑룡 순금 여의주를 잡아라!
· 친정엄마와 공연 나들이 어떠세요?
· 쿠첸, 새해 맞아 ‘평생 우대 체험단’ 모집
· ‘조단엄마’, 리쌍 콘서트 지원사격 나섰다!
입력 2011-12-30 13:17:12 수정 2011-12-30 13:1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