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30대 女 새해 최고 목표는? ‘S라인’

입력 2012-01-02 09:24:02 수정 2012-01-02 09:37: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다수 30대 여성들의 2012년 새해 목표가 ‘다이어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능성 과일음료 스무디킹은 취업 포털 사이트 잡코리아 회원 1,011명을 대상으로 12월 14일부터 27일까지 ‘2012년 작심 365일 프로젝트’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30대 여성 응답자 30.6%가 2012년 가장 이루고 싶은 나의 목표로 ‘다이어트’를 지목하며 1위를 차지했다.

스무디킹 측은 “이는 출산 후에도 예전 몸매를 되찾으며 매력적인 S라인을 뽐내고 있는 30대 여배우들의 모습에 자극받아, 20대 못지않게 자신의 몸매와 스타일에 관심을 갖는 최근 30대 여성들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신에게 적합한 다이어트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건강하고 내 몸에 안전한 방법의 다이어트(56.1%)’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다이어트(26.1%)’ ‘비용이 비싸지 않은 다이어트(11.0%)’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다이어트를 위해 함께 운동하고 싶은 유명인으로는 ‘비만 잡는 저승사자’라 불리며 각종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숀리(21.8%)를 물리치고, ‘피겨 여왕’ 김연아(22.6%) 선수가 1위에 올랐다. 이 외에 코미디 프로그램을 통해 30kg 이상 감량에 성공하며 화제가 되었던 개그우먼 헬스걸 이희경과 권미진(15.%)이 뒤를 이었다.

스무디킹은 “단기간 감량 효과가 확실하지만 건강을 해치는 방법보다, ‘스무디 다이어트’처럼 건강과 재미 두 가지 요소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이어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011년 자신의 모습 중 가장 버리고 싶은 것으로도 ‘묵은 살들’이 35.3%를 차지하며 1위에 오른 만큼, 다이어트가 2030 젊은 세대들에게 최대의 관심사 중 하나임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겨울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야외 프로그램은?
· 2011 수도권 점포 권리금, ‘전세대란’이 좌지우지
· 몸에 좋은 우유&꿀, 피부에도 최고!
· 직장인 월급타면 ‘이것’부터 쓴다

입력 2012-01-02 09:24:02 수정 2012-01-02 09:3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