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새해엔 색다른 무언가가 필요! 새로운 ‘나’를 만들어 줄 핸드백

입력 2012-01-03 13:18:02 수정 2012-01-03 13:1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2년 새해가 밝았다. 누구나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기 마련.

새로운 마음, 색다른 모습으로 기분 좋은 시작을 하고 싶다면 스타일링에 힘을 주자. 오피스 레이디들의 틀에 박힌 스타일링에 포인트가 될 수 있는 귀여운 핸드백, 실용성까지 갖춘 매력적인 핸드백을 매치한다면 2012년 한 해도 문제없다.

▲ 화사한 2012년을 위한 ‘잇’ 핸드백


2012년 회사 동료들의 눈길을 한번에 끌고 싶다면 컬러감이 돋보이는 핸드백이 제격이다. 어깨에 걸친 새빨간 백이 당신의 신년을 좀 더 화사하고 리드미컬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신년만의 색다르고 새로운 분위기를 제대로 만끽하게 만들어준다.

세인트스코트 런던의 ‘포토벨로 크로스백’은 신년의 생기를 가득 담고 있는 핸드백이다. 런던 최대의 빈티지 마켓인 포토벨로 마켓에서 디자인의 영감을 받은 만큼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디테일이 돋보인다.

핸드백의 벨티드 장식과 모서리의 디테일은 서정적인 느낌을 주지만 크로스백으로 착용했을 땐 발랄한 연출이 가능하다. 심플한 사격형 모양에 실용적인 크기로 일상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만큼 2012년 ‘잇’ 백이 될 것이다.

▲ 임진년의 시작은 럭셔리한 핸드백과 함께!


새해를 맞아 좀 더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고급스런 컬러와 펄이 어우러진 백으로 성숙한 여성미를 발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알뜰하게 소지품을 챙겨 다닐 수 있는 넉넉한 수납공간이 마련된 핸드백이라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진한 브라운색상의 바디와 살짝 펄이 들어간 브라운 스트랩 ‘소프트 플리츠 쇼퍼백’은 클래식하면서 성숙한 여성미와 딱 맞아 떨어지는 핸드백이며, 부드러운 곡선 모양과 옆면 주름 디테일이 포인트인 ‘소프트 플리츠 숄더백’은 트렌디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준다.

또한 두 핸드백 모두 세인트스코트 런던의 로고 프린트를 클래식함을 더하고 빅사이즈 핸드백인 만큼 어떤 소지품도 챙겨 다닐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크로스 스트랩이 함께 구성돼 숄더와 크로스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다.

세인트스코트 런던의 관계자는 “새해에 좋은 기운들만 가득 담을 수 있는 세인트스코트 런던의 핸드백을 든다면 한 해 동안 어떤 일이든 해낼 수 있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설 명절 상차림 비용 약 20만원 ‘작년보다 더 든다’
· 김태희 미모는 화장발? ‘겸손 망언’ 화제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한 해 건강, ‘장(腸)’이 좌우한다
· 상반기 미드 라인업 ‘풍년이네’
· 30대 女 새해 최고 목표는? ‘S라인’
· 옥션, 2012명에 올해 ‘첫 쇼핑’ 공짜 지원
입력 2012-01-03 13:18:02 수정 2012-01-03 13:1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