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오롱 FnC, ‘자뎅드슈에뜨’ 인수

입력 2012-01-05 15:36:07 수정 2012-01-05 15:37: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은 디자이너브랜드 '자뎅드슈에뜨(jardin de chouette)'를 인수했다고 5일 밝혔다.

'쟈뎅드슈에뜨'는 디자이너 김재현이 2005년 런칭 한 여성복 브랜드로 클래식하면서도 페미닌한 실루엣에 위트 있는 요소로 디자이너 고유의 개성이 드러나는 브랜드다.

2009년 세컨라인으로 론칭 한 '럭키슈에뜨'는 보다 대중적인 디자인에 합리적인 가격대의 캐주얼로 특히 브랜드의 심볼인 `올빼미`모티브가 샐러브리티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그간 신세계백화점의 멀티샵 '블루핏', 제일모직 '빈폴' 등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키워왔다.

디자이너 김재현은 2010년 가을·겨울 시즌이후 서울 컬렉션 참여 및 파리 트라노이(Tranoi) 무역쇼 등을 통해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으며, 2010년에는 서울시에서 선정한 '10인의 디자이너'로 선정되기도 했다.


'쟈뎅드슈에뜨'는 현재 청담동에 직영 매장을 운영 중이다. 분더샵과 블루핏, 갤러리아 백화점 등의 컬렉션 매장에서 판매 중이며, 런던, 일본, 토론토 등의 편집샵에서도 일부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코오롱FnC는 여성복 시장 내에서 높은 역량과 잠재력 그리고 확고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 인수를 통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여성복부분의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또 코오롱에서 전개하고 있는 여성브랜드(쿠아, 산드로, 마크제이콥스, 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와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코오롱 FnC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조동진 코오롱FnC 캐주얼사업부 상무는 "'쟈뎅드슈에뜨'는 코오롱에서 전개하고 있는 여성복&잡화 비즈니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상반기에는 조직인프라 구축과 브랜드 전개 방향 등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F/W시즌 대형 백화점 및 편집샵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FnC는 2010년 디자이너 잡화브랜드 '쿠론'을 인수한 바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권사진, 여권 신청 시 즉석에서 찰칵!
· 팔도 새 출발 ‘꼬꼬면’ 2만 명에게 선물 쏜다
· ‘헌 솥 가져오세요’ PN풍년 보상판매 이벤트

· [이번 방학엔 꼭 읽자]② 3~4학년 겨울방학 권장도서
· 온 세상이 하얗다! 제19회 태백산눈축제
· 임산부·아기아빠 공무원, 퇴근시간 빨라진다?

입력 2012-01-05 15:36:07 수정 2012-01-05 15:37: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