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움직임 많은 스포츠, 무릎 연골판 손상 주의!

입력 2012-01-06 15:28:47 수정 2012-01-06 15:29: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릎은 직립보행을 하는 인간에게 가장 취약한 부위다.

우선 구조가 단순하다. 무릎은 아랫돌에 윗돌을 고여 놓은 맷돌 모양. 이를 인대와 건이 가까스로 붙들고 있다. 그러다보니 조금만 비틀려도 뼈가 어긋난다. 기능도 단순하다.

경첩처럼 접었다 폈다 하는 정도가 고작이다. 걷거나 달릴 때 무릎 뼈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여주는 것도 불과 내·외측의 반월상연골판 두 개에 의존한다. 그만큼손상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연골판이 닳거나 찢어지면 충격이 그대로 뼈에 전달된다. 동물실험 결과지만 반월상 연골판을 20∼30% 제거했더니 무릎 뼈에 걸리는 하중이 3.5배 증가했다는 연구보고가 있다. 결국 외상성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이다.

▲ 운동하다 무릎 부상, 연골판 파열 많아

무릎관절의 위뼈(대퇴골)와 아래뼈(경골) 사이에는 완충역할을 해주는 반달 모양의 반월상 연골판이 있다. 이 연골판은 무릎 연골을 보호하는 역할도 같이 하게 되는데, 축구나 농구, 테니스와 같이 하체의 움직임이 많은 운동을 할 때 손상되기 쉽다.

연세사랑병원 관절센터 전재훈 원장은 “무릎 반월상연골판은 보통 무릎 아래쪽이 고정된 상태에서 무릎 윗부분이 갑작스럽게 뒤틀리게 되는 급한 움직임의 순간에 연골판이 무릎 아래, 위 관절 면에 끼어서 찢어지게 되며 그 외에도 점프 후 착지나 갑작스런 방향전환 등의 상황에서 연골판은 쉽게 찢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대부분 조금 쉬면 괜찮겠지’ 하며 그냥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연골판이 손상되면 관절내시경을 통해 손상된 연골판을 봉합하거나 제거하는 수술을 한다. 그러나 연골판을 많이 제거할 경우 뼈와 뼈의 마찰로 종국엔 퇴행성관절염을 촉진한다. 이때 하는 수술이 연골판 이식술이다.

▲ 자연치유 안되는 연골판, 빠른 치료가 최선

반월상 연골판은 부위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자연 치유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조직으로 증상이 호전 된 이후에도 찢어진 채로 남아서 만성통증, 무릎 안에서 뭔가 걸린 느낌의 이물감, 자주 무릎이 붓는 현상 등의 만성적인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시간이 흐르면서 나머지 반월상 연골판, 관절 연골 등에 추가 손상이 발생하고 결국 수개월, 수년 후 악화된 상태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전형적인 환자의 경과이다. 따라서 위와 같은 기전에 의해서 무릎을 다쳤을 때에는 비교적 증상이 경미하더라도 반드시 정형외과 의사를 찾아가 진찰을 받아야 한다.

진단은 MRI나 진단 내시경 등을 통해 가능하다. 무릎 반월상 연골판이 파열된 경우 자연적인 치유는 거의 불가능하고 수술적 치료를 필요로 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관절내시경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치료는 파열된 반월상 연골판을 부분적으로 혹은 완전히 절제하는 방법이 있고 봉합하는 방법이 있다. 전재훈 원장은 “파열된 연골판을 봉합이 가능한 경우 봉합해 주는 것이 여러 가지로 좋다고 알려져 있으나 봉합이 가능한 경우는 연골판 파열이 있는 경우 약 5%정도만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따라서 이에 대한 판단은 경험 많은 관절내시경 전문의에게 의존하는 것이 좋다. 만일 반월상 연골판을 완전히 절제한 경우에는 나중에 반월상 연골판 이식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매의 전쟁?’ 엄태웅-엄정화 스크린 흥행대결
· ‘한반도’ 김정은, 한 겨울에 핫팬츠 조깅 “안추워요?”
· 남자친구의 연락 두절, 여자들의 선택은?
· 말랑말랑 두뇌를 만들자 ‘감성발달 체험전 인기’
· 용띠는 좋겠네! 새해맞이 할인 풍성
· 신한카드, 실적 상관없이 주유비 할인 ‘RPM카드’ 출시
입력 2012-01-06 15:28:47 수정 2012-01-06 15:2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